> 중국 > 정치

고전으로 풀어내는 시진핑 주석의 정치 메시지, 역사로 현대정치를 말하다

시 주석 중요 연설마다 성어 고전 인용 잦아
고전을 통해 역사적 교훈을 현대 정치에 적용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6:5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중요 연설에서 사자성어나 고문을 인용하기 좋아한다. 고대 정치적 환경과 역사적 배경을 통해 남겨진 고전 문구는 현대인에게도 많은 교훈과 시사점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시 주석의 중요 연설 때마다 사용되는 고전 문구는 그의 깊은 인문학적 조예를 드러냄과 동시에, 시 주석의 정치적 방향성 및 정부의 메시지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중국 펑황망(鳳凰網)은 올해와 지난해 양회에서 시 주석이 인용한 고전 문구를 정리해 보도했다. 그 중 일부를 발췌하고 해석을 더해 소개한다. 

 

  "사람은 추상적인 사물이 아닙니다. 피가 흐르고 살이 붙어있는 생명이죠.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직면하는 갖가지 위험과 도전을 극복하려면, 중국 당 19기 지도부가 그린 거대한 청사진을 순조롭게 실현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선, '대붕지동, 비일우지경야. 기기지속, 비일족지력야(大鵬之動,非一羽之輕也;騏驥之速,非一足之力也)'라는 말처럼, 우리 인민이 반드시 끈끈하게 서로에게 기대야 합니다. 중국이 높이 날고 빨리 달리기 위해선 14억 인민의 방대한 역량을 모으고 그 힘을 분발시켜야 합니다".

올해 3월 4일 전국정협 문화예술계 및 사회과학계 연합 조별 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이 남긴 말이다. 여기서 시진핑 주석은 「잠부론·석난(潛夫論·釋難)」에 나오는 '是故大鵬之動,非一羽之輕也;騏驥之速,非一足之力也。'라는 문구를 인용했다.

이 문구는 대붕이 깃털 하나의 가벼움에 의지해 하늘로 비상하는 것이 아니고, 준마가 전력질주할 때 다리 하나의 힘으로만 달리지 않는다라는 뜻이다. 14억 전 인민이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야 함을 강조하기 위해 문구를 인용했다.

  "초심을 잃지 않아야, 항상 시종일관 같은 태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초심은 무엇인가요? 상하이의 스쿠먼(石庫門), 난후(南湖)의 홍선(紅船) 등이 중국 공산당을 탄생시켰고, 14년간의 항전끝에 우리는 역사적 승리를 거두고 중화인민공화국을 설립하였습니다. 공화국의 색깔은 붉은색입니다. 이 색깔이 옅어져서는 안됩니다. 수많은 선열들이 우리의 기치를 붉은 피로 물들이셨고, 우리는 그들이 자신을 희생하며 치열하게 세운 공화국을 제대로 건설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결코 듣기만 좋고 가벼운 분위기에 호도되어 '격강유창후정화(隔江猶唱後庭花)'과 같은 결과를 초래해서는 안 됩니다".

이 역시 같은 날 전국정협 문화예술계 및 사회과학계 연합 조별 회의에서 거론한 말이다. '격강유창후정화(隔江猶唱後庭花)'는 당나라 시인 두목(杜牧)의 시 '박진회(泊秦淮)'의 한 구절이다.

烟籠寒水月籠沙(연롱한수월롱사)
夜泊秦淮近酒家(야박진회근주가)
商女不知亡國恨(상녀부지망국한),
隔江猶唱後庭花(격강유창후정화).

안개가 찬 강물 위에 서리고 달빛이 모래톱을 감싸는
깊은 밤, 진회 나루에 정박하니 주점들이 지척에 있네.
상나라 여인은 망국의 한도 모르고,
강 너머에서 오히려 '후정화'를 부르네.

'후정화(後庭花)'는 '옥수후정화(玉樹後庭花)'의 줄임말로 남북조 시대 진(陳)의 후주(後主) 진숙보(陳淑寶)가 쓴 가곡이다. 진나라 마지막 왕이었던 그는 사치하고 주색에 빠져 항상 연회를 베풀며 나랏일을 등한시하여 나라의 멸망을 초래하였다. 이 때문에 그의 가곡 '옥수후정화(玉樹後庭花)'는 망국의 노래로 일컬어지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시구를 인용해 외부의 소리에 흔들려 공산당 정신을 잃으면 나라가 멸망하는 과오를 범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본청원(正本清源), 수정창신(守正創新)'. 한 나라와 민족은 자신만의 영혼을 가져야 합니다. 이데올로기를 지키는 중요한 진영과도 같은 문화예술 및 사회과학계는 더욱더 영혼이 필요합니다. 영혼은 우리의 역사에서 응집되고 만들어집니다".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이뤄진 시 주석의 연설 내용이다. 근본적인 측면에서 철저하게 문제를 해결하고 정돈해야 함을 강조하면서 '정본청원(正本清源)'라는 문구를 인용했다.

'정본청원(正本清源)은 근본을 바르게 세우고, 근원을 밝게 한다는 뜻으로 「진서·무제기(晉書·武帝紀)」에서 나온 구절이다. 원문은 '(詔曰)思與天下式明王度;正本清源;於置胤樹嫡;非所先務'이다.
이 문구는 "천하에 황태자 옹립의 제도를 바르게 알려 근본을 바로 세우려 한다. 여기에 적자를 세워 대를 잇게 하는 것은 내가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바가 아니다."라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 

 

이날 시 주석은 다음과 같은 말도 남겼다. "인민은 마르지 않는 창작의 샘물과 같습니다. 인민의 삶에 초점을 맞춰야만 '취지부진, 용지부갈(取之不盡、用之不竭)'의 원천을 얻을 수 있습니다".

'취지부진, 용지부갈(取之不盡、用之不竭)'은 꺼내 써도 끝이 없이 나오고 사용해도 고갈되지 않는다는 의미로 매우 풍성하고 풍요로운 것을 형용한다. 이 구절은 소동파의 '전적벽부(前赤壁賦)'에서 비롯됐다. 다음은 해당 구절이 포함된 전적벽부의 일부 내용이다.

唯江上之清風,與山間之明月(유강상지청풍,여산간지명월)
耳得之而為聲,目遇之而成色(이득지이위성,목우지이성색)
取之無禁,用之不竭(취지무금,용지부갈)
是造物者之無盡藏也(시조물자지무진장야)
而吾與子之所共適。(이오여자지소공적)

강 위의 시원한 바람과 산골 사이 뜬 밝은 달은
그것을 귀로 들으면 음악이 되고,
눈으로 보면 아름다운 광경이 되네.
이는 취해도 누가 막지 않고,
사용해도 마르지 않는 다네.
이 모든 것이 조물주의 무한한 저장물로
나와 그대가 함께 향유하는 것이라네.

"보잘것 없는 작은 공로라도 많이 쌓아야 합니다. 작은 일, 소소한 부문은 우리를 비추는 거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작은 부분을 통해 우리 당의 당성, 원칙, 인격이 드러나게 됩니다. 우리는 '제궤의공,기설침망(堤潰蟻孔,氣泄針芒)'의 옛 교훈을 마음에 새겨, 작고 소소한 부분에서부터 수양을 강화하고, 조금씩 자신을 개선해 나하고, 엄격하게 수신하여 바른 마음으로 정도를 나아가야 할것입니다. 또한, 나쁜 일이 경미한 수준일 때 더욱 확대되지 못하도록 하고, 시시각각 인민의 공복으로의 역할에 충실해야 합니다".

지난해 3월 양회에서 충칭대표단 회의에 참석하여 남긴 말이다. '제궤의공,기설침망(堤潰蟻孔,氣泄針芒)'는 작은 개미가 판 작은 구멍에 제방이 무너지고, 바늘 구멍에 기가 세어나간다는 뜻이다. 즉, 작은 일이라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큰 사고가 날 수 있음을 경계하는 말이다. 시 주석은 이 문구를 통해 중국의 인민대표들이 사소한 일에도 주의를 기울여 사회 전체가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할 것을 주문했다.

이 문구의 출처는 「후한서·곽진열전(後漢書·郭陳列傳)」이다. 臣聞輕者重之端,小者大之源,故堤潰蟻孔,氣泄針芒,是以明者慎微,智者識幾。'신이 듣기를 가벼움은 무거움의 시작이고, 작은 것은 큰 것의 근원입니다. 옛말에 개미 구멍에 제방이 무너지고, 기가 바늘 끝에서 새어 나간다고 하였습니다. 고로 현명한 자는 작은 것에 신중하고, 지혜로운 자는 징조를 잘 알아차린다 하였습니다'라는 의미이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