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추락' 보잉의 위기, 중국산 상용기 C919 비상의 기회

2019년 C919 상용화 마지막 단계, 2021년 동방항공 첫 비행 기대
연구개발 10여년만에 성과, 엔진 등 핵심 기술 부족은 한계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끝까지 버티던 미국마저 보잉737 맥스의 운항 중단에 참여하면서 보잉사가 궁지에 몰렸다.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운항 중단 조치를 내렸던 중국은 '보잉의 위기'를 자국 상용기 산업 발전의 기회로 삼으려는 분위기가 짙어지고 있다.

중국 매체 진룽제(金融界)는 여객기 추락 사고로 보잉사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중국 대형 여객기 산업이 자신의 능력을 증명할 기회를 얻었다고 최근 보도했다.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추락으로 중국은 가장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국가 중 하나다. 자국민 8명이 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고, 중국 항공사에서 운행중인 보잉737 맥스는 96대에 달해 운항 중지로 인한 항공업계의 손실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중국이 자체 개발하고 제조한 국산 여객기 C919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아직은 당장 보잉이나 에어버스에 대적할 수준은 아니지만, 이미 기술력이 상당한 수준에 올랐고, 연구개발을 지속한다면 머지않은 미래 중국 시장을 넘어 아시아 시장까지 넘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 국산 상업용 여객기 C919

◆ 올해 4~6번째 C919 시험 비행 완성, 2021년 첫 상업 비행 기대 

상업용 여객기는 고속철과 함께 운수교통 분야에서 중국의 기술력을 구현할 양대 산맥 중 하나다. 보잉사가 최대 위기에 직면한 2019년은 공교롭게도 중국 국산 여객기 C919에는 국산 상업 항공 산업 시대의 포문을 여는 한 해가 될 전망이다.

중국상용비행기유한공사(COMAC)에 따르면, 올해 C919 세 대의 시범 비행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제작 중인 C919 104대가 이미 최종 조립 단계에 진입했고, 105대는 부품 장착 단계, 106대는 초기 제작 단계에 있다고 COMAC는 밝혔다. C919의 양산 체제가 구축됐다는 설명이다. COMAC는 중국 정부가 국산 상용 여객기 개발을 위해 2008년 상하이에 설립한 회사다.

이 같은 진행 속도라면 2021년엔 C919의 정식 상용 비행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C919의 총설계 책임자인 우광후이(吳光輝)는 최근 양회에서 올해 연말까지 4~6번째 C919 대형기의 시험 비행을 진행하고, 2021년 최종 시범 비행을 완성한 후 첫번째 고객사인 중국 둥팡(東方 동방)항공에 비행기를 인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방대한 국내 시장 기반으로 고속 성장 기대, 주문량 1015대 확보 

중국이 국산 여객기 C919 전망에 자신하는 것은 기술력 외에도 국산 여객기를 자체 소화할 수 있는 방대한 시장이 있기 때문이다.

보잉사가 발표한 '2018~2037년 중국 민용 항공 시장 전망'에 따르면, 중국 미용 항공 시장 규모는 2조7000억 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향후 20년 동안 중국에서 7690대의 새 비행기가 필요한데,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 2000억 달러에 달한다. 이 보고서의 전망치는 2017년 연구 결과보다 중국의 새 비행기 수요량을 6.2% 높에 전망했다. 동시에 항공 서비스, 부품 및 운영 등 관련 산업의 성장도 기대된다.

이러한 거대한 시장의 '케이크'를 외국 기업에 전부 넘길 수 없다는 것이 중국의 의지다. C919는 이미 29개 고객사로부터 1015대의 제작 주문을 받았다. 고객은 대부분이 중국 국내 항공사와 금융리스 기업이지만, 세 곳의 해외 고객으로부터 34대의 제작 주문을 받은 상태다.

◆ 2019년 국산 항공산업 황금시대 열릴 것, 핵심 부품 엔진은 수입 기술 한계 

중국은 2008년 본격적으로 국산 여객기 연구와 제조에 나섰다. COMAC이 국산 비행기 주 제조상 역할을 담당하고, 242개 국유 대기업과 중소기업, 36개 대학과 연구소가 공동으로 참여한 대규모 프로젝트다. 비행기 자재 공급상 규모도 방대하다. 중국 대형 철강기업인 바오강(寶鋼)을 포함한 16개 자재 공급상과 54개 표준 부품 제조업체가 C919 제작에 제품을 공급한다.

이러한 배경에서 탄생한 C919는 중국 자체 기술과 설계로 탄생한 여객기로, 2017년 5월 첫 시험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매해 각종 상황에 대비한 시험 비행을 진행하고 있다.

C919는 설계에서 첫 시험 비행까지 8년이 소요됐으며, 최대 비행 가능 거리는 4075~5555km이다. 크기와 엔진 종류로 보면 C919는 보잉737맥스와 에어버스 A320네오의 장점을 조합한 기종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중국은 여객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엔진은 자체 기술로 제작하지는 못하고 있다. C919의 엔진은 미국과 프랑스 합자사인 CFM의 최신 터보팬 엔진 LEAP-1C를 장착했다. 여객기 규모도 중소형에 그친다. 중국은 150개 좌석 이상의 여객기를 대형 여객기로 분류하고 있지만, 국제 항공업계에서는 300좌석 이상의 여객기를 대형기로 분류한다. C919의 좌석수는 158개에서 최대 168개다. 

중국 궈신(國信 국신)증권은 최근 연구 보고서를 통해 C919가 중국 상업용 항공 산업의 황금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2035년 C919가 전 세계에서 100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