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무보, 말레이시아 석유공사와 에너지 수주·자금지원 MOU 체결

文대통령 순방 계기로 산업·에너지 분야 MOU 3건 체결
석유공사가 한국산 기자재 사용시 무보가 수출금융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05:3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0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순방기간 동안 무역보험공사와 말레이시아 국영석유공사 페트로나스(PETRONAS)가 에너지 수주 및 자금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페트로나스는 말레이시아 석유 및 가스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의 참여가 확대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2.21 pangbin@newspim.com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개최된 '한-말레이시아 민간 MOU 체결식'을 열고, 산업·에너지 분야에서 무보-페트로나스 MOU를 포함해 총 3건의 양해각서를 체결시켰다. 이 자리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임석했다.

양 기관은 양해각서를 근거로 페트로나스가 발주하는 에너지 프로젝트에 한국산 기자재 사용을 조건으로 금융을 제공하는 '사전금융한도 협약(FA)'을 체결하기로 했다. FA란 해외 프로젝트 발주처에 한국기업이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자로 참여하거나 국산 기자재를 사용할 경우 수출 금융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기업은 과거에도 페트로나스가 추진한 가스터미널, 액화천연가스(LNG) 액화‧재기화 시설 공사 등 프로젝트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향후 페트로나스가 추진하는 에너지 프로젝트에 대한 한국기업의 참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와 부산도시가스, KH신화에스엔씨 등 우리기업 3곳이 참여하는 한국 컨소시엄은 말레이시아 전력청(TNB)과 함께 공동연구개발계약을 체결하고 가상전력발전소 실증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가상전력발전소는 분산되어 있는 에너지원을 통합해 하나의 발전소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마지막으로 재활용 물류용기(Returnable Pallet) 표준화 협력을 위한 MOU도 체결됐다.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대표 물류기관인 한국파렛트컨테이너협회(KPCA)와 말레이시아파렛트협회(MPA)는 아시아 일관수송용 물류용기(Pallet) 표준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

양 기관은 그간 사용하던 일회용 목재 물류용기를 재활용 용기로 표준화해 양국간 물류비용을 절약하고, 추적 가능한 용기를 활용해 물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역내 유통·물류시스템을 공동구축·효율화해나갈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양국 민간 간 경제협력을 위해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민간 경제활동의 성과가 신남방정책의 성공적 이행과 양국 교역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