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에티오피아항공 CEO “보잉사, 737맥스8 운항 전면 중단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2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2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아디스아바바/오슬로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테월데 게브레마리암 에티오피아항공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 추락한 항공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37-맥스8 기종은 모두 운항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브레마리암 CEO는 13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보잉사는 해당 기종의 안전성이 완전히 확인될 때까지 운항을 중단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상공에서 10일(현지시간) 이륙 직후 추락한 보잉 737 맥스8 항공기 잔해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게브레마리암 CEO는 사고 항공기 조종사가 항공 교통 관제사와 추락 직전 대화한 녹음 내용을 설명하면서 “조종사가 비행 통제에 문제가 있다며 기지로 돌아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후 관제사가 지상 복귀 허가를 내렸지만 이와 동시에 비행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티오피아 항공은 이날 보잉737-맥스 추락 현장에서 회수한 블랙박스를 유럽으로 보내 정밀 분석을 맡길 것이라며, 에티오피아 당국은 과학수사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당국자들은 블랙박스가 일부 훼손됐지만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으면 24시간 내 1차 분석 결과를 내놓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려 했던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맥스8 항공기가 이륙 8분 만에 추락해, 승객 및 승무원 등 탑승자 157명이 전원 사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29일 189명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라이언에어 항공 사고 후 6개월도 지나지 않아 발생한 사고이며 같은 기종의 여객기가 추락한 사건이다. 두 사고 모두 이륙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추락했다는 유사성을 갖고 있어 보잉 항공기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50개가 넘는 국가들이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