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25일 청문회..다주택자 '공방' 예고

후보자 지명 직전 분당 아파트 딸에게 증여
잠실 아파트는 매물로 내놔..세종에 분양권도 소유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다주택자인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아파트 한 채를 장녀 부부에게 급히 증여한 사실이 밝혀져 오는 25일 인사청문회에서 집중 다뤄질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는 다주택자를 투기 세력으로 규정하고 국토부는 다주택자들이 집을 팔도록 압박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주무부처인 국토부 장관이 다주택자인 사실은 논란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김현미 현 국토부 장관도 지난해 다주택자라는 꼬리표를 떼기 위해 경기도 연천 집을 김 장관 친동생에 급하게 판 사실이 확인되며 빈축을 사기도 했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13일 국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출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접수하고 오는 25일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최 후보자가 신고한 내역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지난 1996년 경기도 성남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84.78㎡)를 사들여 지난달까지 보유하다 후보자 지명 직전 장녀 부부에게 증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최 후보자는 장녀 부부와 임대차 계약을 맺어 이 아파트에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160만원이다.

또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59.97㎡)는 매물로 내눴지만 아직 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자신의 명의로 세종시 반곡동 아파트 분양권(4억973만원)과 예금 1억1323만원을 보유했으며 금융회사에 4억3435만원의 빚을 지고 있다. 최 후보자 가족의 자산으로 총 4억5561만원을 신고했다. 

김현미 장관도 지난해 경기도 일산 아파트와 연천에 집을 가진 2주택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을 받았다. 결국 김 장관은 최근 연천 집을 팔며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매수자가 김 장관의 친동생으로 밝혀지며 한 차례 논란을 더 겪어야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청문요청 사유서에서 "최 후보자는 국토부에서 주요 보직을 거쳐 2차관을 역임했으며 국토 및 교통 분야를 폭넓게 아우르는 식견을 바탕으로 여러 당면 과제를 해결할 국토교통 행정의 전문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 2차관 등으로 재직하면서 지역균형발전, 취약계층을 위한 서민 주거 안정, 효율적 SOC(사회간접자본) 확충, 교통 서비스 개선 등 핵심 성과를 도출했다"며 "2013년 샌프란시스코 여객기 사고, 2016년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을 조기에 수습해 탁월한 위기관리 리더십을 발휘했다"고 밝혔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