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장자연 동료' 윤지오 "신변보호 無…매일 라이브 방송할 것"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 연일 심경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동료배우 윤지오가 근황과 심경을 밝혔다.

윤지오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윤지오는 13일 새벽 자신의 SNS에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고 장자연)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다"며 "저 한사람으로 인해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했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하는 숙소에서 머물 수 있게 됐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또 윤지오는 "신변보호는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았다. 스스로 보호할 방법을 모색하던 중 24시간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 있다"며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하루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진행하려 한다"고 알렸다.

앞서 윤지오는 12일 오후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특이한 이름의 국회의원과 언론인 등 '장자연 리스트'에서 확인한 인물들에 대해 진술했다.

다음은 배우 윤지오의 심경글 전문이다.

사람이 먼저다.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고 저 한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합니다.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고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 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좋은소식을 처음 말씀드리자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하였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 오후에 2시간가량의 검찰조사에 임하였고 처음으로 포토라인이라는곳에 서서 기자분들께서 요청하시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드렸습니다.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중에 촬영을 24시간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달라진 정황들입니다.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시간 진행하려합니다.

앞으로는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사실을 규명하고자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있습니다.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 드리겠습니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