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AI 관련 ETF 성장성 유효”-SK증권

골드만삭스, 최근 AI 관련 ETF 5개 발표
금융시장 불확실성에도 AI 성장성 부각
업종은 헬스케어, 종목은 IBM·MS·구글 추천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08:3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글로벌 증시의 불확실성 확대에도 인공지능(AI)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의 성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사진=sk증권]

SK증권은 13일 보고서를 통해 골드만삭스가 지난 목요일 AI 관련 ETF를 5개나 발표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수정 SK증권 연구원은 “미·중 보호무역 협상, 브라질 대통령 선거,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 증시에 영향을 미치는 뉴스들이 불확실성을 가중시킨 가운데 골드만삭스는 확실한 투자처로 AI를 꼽았다”며 “AI 기술 발전이 먼 미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AI와 관련된 성장과 변화에 따른 자산가격 영향은 생각보다 빠를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골드만삭스 외에도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올해를 AI 물결의 시작이라고 평가했으며, 다국적 회계감사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AI 발전으로 오는 2030년 글로벌 총생산(GDP)이 약 14%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SK증권은 AI 관련 유망한 섹터 및 기업으로 헬스케어, IBM, 마이크로프트, 구글 등을 꼽았다.

김 연구원은 “작년 3월 블랙록이 AI와 헬스케어를 연계한 ETF를 출시한 것을 비롯해 PWC도 AI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산업으로 헬스케어를 선정했다”며 “지금은 보험과 병원 예약 스케줄 정도만 AI가 접목됐지만, 앞으로 처방 및 치료 범위까지 발전하는 등 AI 발전에 가장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AI ETF의 세부 종목을 들여다보면 대다수가 IBM,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을 보유하고 있다”며 “AI 관련 해당 기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만큼 이들이 AI 시장의 선두주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