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남군 기 죽이는 특급 체력”...육군, 세계여성의 날 맞아 여군 3인 활약상 공개

여군 최초 보병대대장 권성이 중령…육사 최초 여성 장교 출신
자격증 29개 보유 한나리 소령‧군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고은 상사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13:1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육군은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이색 경력을 보유한 여군 3인의 활약상을 공개했다. 권성이 중령(39), 한나리 소령(37), 이고은 상사(33, 진급 예정)가 그 주인공들이다.

육군에 따르면 포병·기갑·방공 등 지난 2014년부터 과거 수십년 간 여군에게 개방하지 않았던 병과에도 여군을 선발해 운용하고 있다.

지난해 육군은 여군 배치 제한 부대와 제한 직위를 완전히 폐지했다. 이에 따라 GOP(경계초소)와 해‧강안 경계부대에서도 여군이 근무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육군 관계자는 “권성이 중령, 한나리 소령, 이고은 상사는 그 가운데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특별히 소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육군 28사단 ‘돌풍연대’의 대대장인 권성이 중령(39) [사진=육군]

◆ 육사 최초 여군‧전방사단 보병대대장 권성이 중령

권 중령은 여군 최초 전방사단 보병대대장이다. 지난해 12월 육군 28사단 돌풍연대의 대대장에 취임했다.

육군 관계자는 “지금까지 여군이 신병교육대대장이나 전투지원부대의 지휘관을 맡은 사례는 있었지만 전방사단의 보병대대장에 보직된 것은 권 중령이 첫 케이스”라면서 “권 중령은 지난 2002년 육군사관학교가 여군을 배출한 첫 해에 육사 58기로 임관하는 등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다”고 설명했다.

육군에 따르면 권 중령은 임관 이후 9사단 보병소대장·연대 인사장교, 26기계화보병사단 사제상전장교 등 다양한 직책을 수행했다. 사제상전장교는 사단 인사과에서 행사 포상계획 수립, 전투 유공자 및 모범간부 표창 등 각종 포상 관리, 군 기강 확립 업무 등을 담당하는 실무자를 말한다.

영관장교가 된 이후에도 여군으로서 이례적으로 15사단 대대 작전과장(2013년), 28사단 민군작전장교(2016년)·연대 작전과장(2017∼2018년), 한미연합사령관(빈센트 브룩스) 한국 측 보좌관(2017~2018년) 등 작전수행 능력을 착실히 쌓아 왔다고 육군은 말했다.

권 중령은 “GOP(15사단. 28사단)에서 작전과장과 민군 작전장교로 근무한 경험이 현재 전방사단 대대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현재 소속돼 있는 돌풍연대에서도 실전적 교육훈련을 통한 상시 전투준비태세 유지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권 중령은 이어 “대대장을 시작한 지 두 달 밖에 안 됐지만, 할 때는 확실히 하고 쉴 때는 확실히 쉬는, 전투력이 유지된 가운데 자유롭게 소통하는 활기찬 대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권 중령은 그러면서 “대대장이라고 일방적으로 지시하는 것이 아니라 병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그들의 의견을 청취하며 ‘소통‧공감’ 기조로 부대를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6군단 정보통신단 유무선 통제장교인 한나리 소령(37)이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육군]

◆ 자격증 29개‧태권도 3단 유단자‧체력검정 특급…‘다재다능’ 한나리 소령

6군단 정보통신단 유무선 통제장교로 근무 중인 한나리 소령은 자격증 다수보유자로 유명하다.

육군 관계자는 “한 소령은 입대 전부터 무선통신사, 정보통신기사 등 22개의 자격증을 땄고, 입대 후에도 군 생활에 도움이 될 만한 자격증을 꾸준히 취득해 현재는 29개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며 “자신의 병과인 정보통신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인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육군에 따르면 한 소령이 보유 중인 주요 자격증은 전자기기기능사(1998), 워드프로세서3급·2급(1999), 정보기기운용기능사(1999), 전자계산기기능사(2000), 컴퓨터활용능력3급(2000), 무선설비기사(2004), 무선통신사(2004), 아마추어무선기사3급(2004) 등이다.

뿐만 아니라 제한무선통신사(2006), 정보통신기사(2006), 정보처리기사(2006), 해상무선통신사(2006), 전자계산기조직응용기사(2006), 네트워크관리사2급(2012), 일반행정사(2015), 군 BCTP자격증(2018)도 보유하고 있다고 육군은 말했다.

한 소령은 태권도 3단 유단자이기도 하다. 육군 관계자는 “한 소령은 소대장 시절, 사단에서 열린 GOP 3종 경기(사격, 기초체력, 비포장 보급로 7km 전투화 뜀걸음)에 출전해 여군 1위를 달성해 받은 상금으로 소대원들에게 간식을 제공하고 낡은 막사에서 생활하는 부하들을 위해 사비를 보태 에어컨을 선물하는 등 전우를 아끼고 배려하는 장교”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 소령은 임신 중이던 해를 제외하고는 12년간 체력검정 특급을 유지하고 있다”며 “출산 후 복직 4개월 만에 군단 특급전사로 선발되는 등 체력과 사격 등 전투기술도 뛰어난 간부”라고 평가했다.

육군 25사단 이고은 상사(진급 예정, 33)가 축구 경기에 참가하고 있는 모습. [사진=육군]

◆ 세계 군인 축구대회 준우승 3회‧육군 5종 경기 韓 최초 동메달‧여군 최초 야구 국가대표 상비군
    이고은 상사 “국가대표로 국위 선양하고파” 당찬 포부 밝혀

25사단 이고은 상사는 2009년 임관 후 6년간 국군체육부대에서 군 국가대표 축구선수로 활약한 바 있는 이색경력 소유자다.

특히 2009년, 2010년, 2012년에는 세계 군인 축구대회에 출전해 준우승을 3번이나 따냈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육군 관계자는 “이 상사는 3km 달리기는 12분, 윗몸일으키기 80개, 팔굽혀펴기 80개로 남성 군인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특급체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부대에서 축구 경기가 있는 날이면 남군들보다 더 빠른 몸놀림으로 골을 넣는 스트라이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 상사는 2015년에도 문경에서 개최된 세계군인 체육대회 육군 5종 경기 중 장애물 달리기에 출전해 한국군 최초로 메달(동메달)을 따냈다”며 “이 상사는 도전을 멈추지 않고 2017년 야구에도 입문, 3개월 만에 여군 최초로 야구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발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이 상사는 부대에서도 강인한 체력과 리더십을 인정받아 현재 저격반장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이 상사는 남군도 힘들어하는 전문유격과정을 2017년에 수료하며 당당하게 여군 레인저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 상사는 “축구, 육상에 이어 야구에서도 국가대표로 발탁돼 국위를 선양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육군 관계자는 “육군은 이러한 여군의 활약상을 반영, 여군 비중을 현 6.1%에서 2022년까지 8.8%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정책부서 등 주요직위에도 여군을 적극 보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