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삼성전자, 폴더블폰 차기작 2종 준비 중” - 블룸버그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01:15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0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차기작 2종을 준비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초기 단계인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를 굳히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삼성 갤럭시 폴드[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뚜껑이 달린 제품과 화웨이가 공개한 메이트X와 비슷한 형태의 폴더블폰을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샌프란시스코에서 1980달러짜리 갤럭시폴드를 공개했으며 오는 4월 출시할 예정이다.

통신은 플렉서블 스크린을 탑재한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얼마나 될지 가늠하기 이르지만, 삼성전자와 다른 경쟁업체들이 4950억 달러 시장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을 누르고 우위를 점하기를 갈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은 올해 최소 100만 대의 폴더블폰을 생산할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 1월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중국 샤오미는 듀얼폴딩폰을 준비 중이다. 애플은 아직 비슷한 기기에 대한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다.

IDC의 브라이언 기기 리서치 부대표인 브라이언 마는 “아직 어떤 것이 이상적인 디자인인지 모른다”면서 “실업의 시기가 무르익었고 많은 디자인이 성공적이지 않을 것이지만 제조사들은 이 과정을 통해 귀중한 교훈을 얻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폴더블폰 계획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수직으로 접히는 스마트폰을 올해 말이나 내년 초 내놓을 계획이다. 이 제품은 외부에 화면을 추가로 탑재했지만 갤럭시폴드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에 따라 이 화면을 제거할 수도 있다.

이 소식통들은 이후 아웃 폴딩 기기가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제품은 추가로 탑재된 화면이 없어 더 얇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또 삼성이 지난달 공개된 갤럭시S10처럼 디스플레이에 부착된 지문센서를 폴더블 라인업에 포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한 작업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삼성이 폴더블폰을 1만 번가량 접으면 나타나는 크리즈(구김)를 없애기 위해 노력 중이며 갤럭시폴드 출시 후 무료 교체 스크린을 제공하는 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