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뉴스공장' 윤지오, 장자연 동료 첫 실명·얼굴 공개…"피해자 존중받아야"

장자연 수사 당시 부실했으며 일상생활이 파괴됐다고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10: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05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배우 윤지오가 실명을 밝히고 고 장자연에 대해 공개 증언했다.

배우 윤지오 [사진=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윤지오는 5일 오전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고 장자연 사망 10주기를 맞아 출연했다. 2009년 3월 7일 사망한 장자연은 이틀 뒤인 7일 10주기를 맞는다.

그는 "피해자는 숨고 가해자는 떳떳한 걸 더는 두고볼 수 없었다"며 그동안 익명으로 인터뷰를 했던 것과 달리 실명을 밝힌 채 인터뷰에 응했다.

윤지오는 2009년 언론사 사주 등이 포함된 술자리에서 고 장자연이 성추행을 당할 당시 동석했던 후배로 알려진 인물. 그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당시 있었던 사실을 있는 그대로 증언했지만 묻혔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 조사 자체도 늦은 시각에 많이 이뤄졌고 새벽에 간 적도 있다. 참고인 신분이었다. 조사가 끝나고 경찰 측에서 집으로 데려다줄 때도 항상 미행이 붙었다"고 밝혔다.

이어 "증언 이후 일상 생활 자체가 불가능했다. 이사도 많이 했다. 캐스팅도 되지 않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최근 윤지오는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당시 수사 과정과 장자연 관련 의혹 등에 대해 다뤘다. 윤지오는 "가족과 함께 사는 캐나다에서는 피해자가 존중받는다. 한국도 그래야할 것 같아서 실명을 밝히고 떳떳하게 나올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