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대전교육청 “오늘부터 유치원과 초·중·고교 전면 무상급식”

  • 기사입력 : 2019년03월04일 14:15
  • 최종수정 : 2019년03월04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류용규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4일부터 대전의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전교육청은 “최근 2년간 동결된 무상급식단가 또한 10% 이상 인상했다”면서 “친환경 식품비(220원)도 지난해까지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1~2학년까지만 지원하던 것을 유치원 및 중3, 고교까지 전면 확대해 학생 1인당 연간 65만원에서 84만원 정도의 급식비 지원으로 학부모 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고교의 경우 지난해 학부모 부담으로 운영하던 평균 급식 단가 3620원보다 900원 높은 단가를 지원해 양질의 식재료 사용과 영양가 높은 식단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대전여고 학생들이 4일 교내 급식실에서 무상급식으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교육청]

또 시교육청은 유치원과 초⋅중⋅고교 무상급식비 1236억원 지원과 함께 7개교에 64억원을 들여 급식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노후 급식기·기구 교체비 8억 5000만원, 공동구매를 통한 급식기구 교체 사업비 11억 8000만 원을 들여 위생적인 급식환경 조성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즐거운 급식시간을 통해 친구들과 정서적 교감과 배려심을 키울 수 있는 중요한 교육과정의 하나로 학교급식이 행복교육의 중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3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