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서울시 개학연기 유치원 '급감'…오후1시 '13곳' 참여

2일 12시 39곳에서 4일 오후1시 13곳으로 감소
정부, 정상 개원 촉구 및 연기시 법적대응
오후 전국 현황 공개, 참여율 저조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3월04일 13:35
  • 최종수정 : 2019년03월04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 소재 개학연기 사립유치원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4일 오후 1시 기준, 개학을 연기한 사립유치원은 13곳이라고 밝혔다. 이는 오전 7시30분 21곳보다 7곳, 11시 14곳보다 1곳 줄어든 수치다.

[자료=서울시교육청]

교육부가 처음 데이터를 공개한 2일 오전 12시 기준, 39곳이 개학연기를 결정했던 것과 비교하면 66%가 넘는 26곳이 입장을 바꾼 셈이다. 정부의 강경대응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13곳 중 5곳은 7~8일 사이에 정상 개원한다는 입장이다. 무기한 연기를 결정한 곳은 5곳에 불과하다. 또 13곳 중 12개곳이 자체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교육부는 입학일 다음날에도 정상 개원하지 않는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개학연기 결정 13곳 중 당초 입학일이 4일인 유치원은 2곳, 5일은 6곳, 6일은 5곳 등이다. 따라서 개학연기 이틀째인 5~8일에 걸쳐 이들 유치원들에 대한 형사고발 여부가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오후 3시경 전국 사립유치원들의 개학연기 현황을 공개하고 법적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