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아이폰 충격’ 임금-복지 삭감에 폭스콘 근로자 엑소더스

  • 기사입력 : 2019년03월02일 04:4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2일 0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세계 최대 아이폰 제조 업체인 폭스콘에서 근로자들의 무더기 퇴사 사태가 발생,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 아이폰 판매가 크게 된 데 따라 애플의 수주 물량이 대폭 줄어들었고, 이 때문에 월급과 각종 복지 혜택이 삭감되거나 축소된 데 따른 움직임이다.

지난 5월 중국 톈진에서 열린 월드 인텔리전스 콩그레스(World Intelligence Congress, WIC)의 폭스콘 부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1일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이후 약 5만명에 달하는 폭스콘 직원들이 퇴사했다.

업계에는 회사 측에서 감원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상 직원들이 스스로 퇴사를 결정했고, 최근까지도 일자리를 떠나는 근로자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45개에 달하는 폭스콘 아이폰 조립 공장이 밀집한 정저우 시의 산업 단지는 매일 사직서를 제출하려는 직원들이 100여명씩 몰리면서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애플 아이폰의 판매 둔화에 따른 후폭풍이라는 해석이다. 폭스콘의 주력 수입원인 애플의 수주가 급감한 데 따라 근로 여건이 크게 악화됐다는 것.

일부 생산 라인의 근로자들은 월급이 지난 10월 4000위안에서 11월 3000위안으로 깎였다고 전했다. 한 달 사이 임금이25% 급감한 셈이다.

각종 복지 혜택도 대폭 삭감됐다. 생산 현장과 숙소를 운행했던 셔틀버스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근로자들은 40분 거리를 걸어 출퇴근해야 하는 상황이다.

연초부터 무료 세탁 서비스도 중단됐다. 이 때문에 매월 2000~3000위안의 월급을 받아 생활하는 근로자들은 회당 7위안의 세탁비와 18위안의 드라이클리닝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이 밖에 각종 복지 혜택이 폐지되거나 축소되면서 생활고를 호소하던 폭스콘 공장 근로자들이 다른 일자리를 찾아 나서면서 무더기로 이탈, 회사측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대규모 퇴사 사태로 인해 남은 직원들의 업무 부담은 크게 늘어났다. 인력이 빠져나가는 만큼 충원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근로자들은 임금 삭감과 근무 시간 확대의 이중고에 시달리는 형편이다.

상황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상하이 증시에 상장된 폭스콘의 스마트폰 및 컴퓨터 사업 부문 계열사인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은 최근 증권거래소 측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유명한 미국 브랜드’ 관련 매출액이 20~30%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업체 측이 지목한 기업이 애플이라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폭스콘 사태는 중국의 제조업 전반에 충격을 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중국 상무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헤난 성의 휴대폰 수출 규모가 지난해 2116억위안(316억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38.4%를 차지했다.

휴대폰 수출 물량이 대부분 폭스콘 공장에서 공급된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중국 제조업 허브에 해당하는 헤난 성의 실물경기 전반에 타격이 불가피하는 지적이다.

폭스콘의 최근 수출 실적이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정저우 시의 세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헤난 성의 휴대폰 수출이 전년 동기에 비해 23.7%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