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3월 1~2일 베트남 공식 방문 일정 그대로 - 베트남 외교부

  • 기사입력 : 2019년02월28일 18: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3월 1~2일(현지시간) 베트남 공식 방문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베트남 외교부가 28일 성명을 통해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핵담판이 결렬되면서 김 위원장의 남은 베트남 일정도 변경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지만 베트남 방문 일정은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베트남 외교부는 김 위원장의 자세한 방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일정 시한이 2일까지라고 명시했다.

[랑선성=뉴스핌]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전 베트남 랑선성에 위치한 동당역에 도착하여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최상수 기자 2019.02.26 kilroy023@newspim.com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지난 27일 "김정은 동지가 3월 1일부터 2일까지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 방문하시게 된다"고 보도했다.

‘공식친선방문'이라는 명칭을 썼지만, 베트남 당국은 국빈 방문과 같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1일 오전 주석궁 앞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함께 의장사열을 받으며 공식친선방문의 시작을 알리고, 오후에는 주석궁에서 쫑 주석과 정상회담, 저녁에는 환영 만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방문 마지막 날인 2일 오전에는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의 묘에 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호찌민 전 주석은 김 위원장의 조부인 김일성 북한 주석과 두 차례나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오찬을 마치고 숙소인 멜리아 호텔에서 차량으로 베트남의 중국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으로 이동해 특별열차를 타고 귀국 여정을 시작할 전망이다.

당초 기대를 모았던 박닌성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과 빈그룹의 자동차회사 빈패스트 등 방문은 하노이와 떨어져 있고 일정이 빡빡해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은 28일 오후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을 이륙해 미국으로 향했다.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열차가 베트남 동당역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