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일문일답] 황교안, 5.18 망언 의원 징계·태블릿 PC 논란에 '묵묵부답'

한국당 제 3차 전당대회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
"경제·안보·국제관계 튼튼히 하겠다"
"당내 통합 중요...통합 지속적 노력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20:11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2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이지현 김규희 기자 = 2.27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황교안 신임 대표가 선출됐다.

황 신임 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국민들의 뜻을 잘 받들어 민생경제 되살리고 안보를 튼튼히 하며 국제관계를 원활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그간 논란이 돼 왔던 '5.18 망언 의원 징계'와 '태블릿 PC조작설' 등 논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다음은 황교안 신임 대표의 기자회견 인사말과 일문일답 전문이다.

[고양=뉴스핌] 김학선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황교안 후보가 당기를 흔들고 있다. 2019.02.27 yooksa@newspim.com

여러분 반갑고 고맙습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 무거운 짐 얻게 돼 마음 무겁고 많은 책임감 느낍니다. 그러나 우리 대한민국은 되살아나야 합니다. 국민들 민생 회복되고 경제 살아나야 합니다. 안보가 튼튼해져야 하고 우리 국제 관계가 원활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모든 것들이 저희의 그리고 우리 당의 숙제라고 생각합니다. 국민들의 뜻을 잘 받들어서 어려운 상황들을 잘 극복해 내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당선 축하한다. 불편한 질문인데 선거 전부터 5.18 망언 논란 때문에 징계 논란이 있다. 징계 해제 조항 풀렸으니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조치 진행해야 하는데 김순례 의원은 특히 이종명 의원과의 형평성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지금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여러 의견들이 수렴돼서 잘 처리되리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통합에 대한 말씀 많이 하셨는데 보수 대통합을 어떻게 이룰지 방안 구체적으로 말씀해달라.

▲기본적으로는 우리 당내 통합이 중요하다. 우리 안에도 여러 계파 이야기 있는데 한국당, 계파 없어졌다. 되살아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우리 마음도 그렇게 정리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선 거기서 시작해서 우리 당이 튼튼하게 바닥을 다지고 그걸 토대로 외연을 넓혀가는 일들이 필요할 것 같다. 또 젊은이들도 많이 모실 수 있고 다양한 계층의 전문가도 함께하는, 이것을 통해 점차 통합의 확산을 이뤄가도록 하겠다. 이 모든 것을 위해 우리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걸 토대로 통합이 지속적으로 이뤄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

-TV토론회 과정에서 태블릿 PC말씀하셨다. 당 대표가 됐는데 혹시 탄핵 불복운동 이어질 가능성은 없는지.

▲헌법재판소의 탄핵결과를 존중한다는 말씀 드렸다. 이제는 미래로 나가는 일에 매진했으면 좋겠다.

-일반국민 여론조사서 오세훈 후보에 밀렸다. 중도확장성 어떻게 해결하실 것인가.

▲우리 당 안에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인재들이 많이 있다. 이분들과 함께 우리 당의 영역 확산이랄까, 중도 통합까지 같이 이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함께하면 원 팀(One Team)이라고 말씀드렸다. 함께하면 정말 우리당, 국민들 사랑 받고 외연 넓혀가는 일이 가능하리라 생각하고 이를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도록 하겠다.

-당 대표에 주어진 권한은 크게 조직정비가 있다. 당협위원장 및 총선 공천권 행사 등이다. 올해 안에 당협위원장 조직정비 복안이 있으신가.

▲이제 막 시작됐다. 당내의견 충분히 수렴해 필요한 조치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

-다른 후보들이 전당대회에 앞서 보이콧을 했었다. 그 후보들과 관계설정은 어떻게 할 것인가. 또 대권주자로 언급되는데 이르지만 어떻게 생각하는가.

▲경선과정에서 있었던 일들은 많이 치유가 됐다. 이미 치유가 된 부분 많이 있고 앞으로도 그런 갈등 문제는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우리 선거 이후에 후보자들이 나눈 이야기를 들어보니 앞으로 우리당이 앞으로 어떻게 잘 하나가 되어갈 수 있을지 방향 감지할 수 있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