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서정진의 고민] ①샐러리맨 창업자에서 '재계 리더' 위상 변화

서정진 회장, 청와대 초청 받아 바이오 대변자 역할
4년 만에 언론 앞에서 비전 발표하는 등 행보 두각

  • 기사입력 : 2019년02월26일 15:29
  • 최종수정 : 2019년02월26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샐러리맨 출신의 성공한 창업자, 대한민국에 바이오 열풍을 불러일으킨 인물, 여의도 금융투자업계의 냉대와 혹평에 맞서 결국은 우뚝 선 뚝심의 남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에 대한 세간의 평이다. 그런 그가 올들어 다시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성공신화의 정점에 서있는 그가 돌연 '물러날 때를 알아야 한다'며 2020년 은퇴를 선언했다. 때마침 셀트리온에 대한 평가도 분분하다. 설립 초기 재무적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움직임,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경쟁 심화에 따른 어닝 쇼크, 아직 풀리지 않은 회계처리와 일감몰아주기 혐의, 상속세 제도에 대한 부담의 공론화 등 만만치 않은 난관에 직면해 있다는 것. 자수성가로 셀트리온그룹을 대기업집단(재벌) 반열에 올려놓은 서 회장의 거침없는 행보 속에서 드러난 현안을 시리즈로 정리해본다.  

[서정진의 고민] 글싣는 순서

① 샐러리맨 창업자에서 '재계 리더' 위상 변화

②광폭 행보 속 부상한 FI·회계·실적·은퇴 그리고 '상속' 이슈

③'어닝쇼크' 셀트리온 2조 팔아치운 테마섹… 추가매각 여지는

④테마섹 '주주간 계약'보니.. 헬스, '언아웃'으로 1000억 번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의 올해 행보가 남다르다. 신년 간담회, 청와대 초청,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발표 등을 이어가며 바이오 산업 맏형 노릇은 물론 재계 리더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작은 바이오 벤처기업 창업자였던 서 회장은 17년 만에 대기업 총수와 나란히 청와대에 초청될 정도로 위상이 높아졌다. 달라진 위상만큼 서 회장도 바이오 산업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9 셀트리온그룹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1.04 kilroy023@newspim.com

◆ 서정진 회장에겐 남다른 2019년

올해 1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가장 눈에 띈 사람이 서 회장이었다. 서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산업계의 굵직한 인사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계와의 소통을 위해 마련한 자리에 참석했다. 서 회장은 공식 행사 후에도 문 대통령 및 일부 기업인들과 함께 25분가량 경내를 산책했다. 작은 바이오 벤처 창업자였던 서 회장이 17년 만에 굴지의 대기업 총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것이다.

서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한국 바이오 산업의 성장성을 피력했다. 특히 "대통령께서 주 52시간 정책을 해도 우리 연구원들은 짐을 싸 들고 집에 가서 일합니다. 그리고 양심 고백을 안 하죠"라며 52시간 근무 정책과 현장 간 괴리를 꼬집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 회장은 연초부터 언론과의 접촉도 강화했다. 셀트리온 그룹 신년 간담회를 열고 직접 사업 및 비전을 발표했다. 서 회장이 언론 앞에 직접 나선 것은 2015년 3월 오창공장 준공식 이후 약 4년 만이다.

서 회장은 이어 올해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메인 트랙 발표를 지정받았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매년 40여 개국 1500여 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제약·바이오 산업 최대 투자 행사다. 콘퍼런스에서 발표하는 장소는 기업의 업계 위치에 따라 달라지는데, 메인 트랙은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본 행사장으로 존슨앤존슨(J&J) 등 유수 기업들만 사용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4대기업 총수 등 기업인들이 청와대 경내 산책에 나섰다. [사진=청와대]

◆ 바이오 업계 리더로 거듭난 서정진

서 회장이 올해 이처럼 광폭 행보를 펼치는 것은 셀트리온그룹의 위상이 그만큼 높아졌기 때문이다.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 업체 중 처음으로 사실상 대기업 반열에 들었다. 대기업 집단 기준은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이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미 2017년 4월 셀트리온을 자산 5조원 이상의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했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셀트리온의 시가총액 순위는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고,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1위 기업이다.

명실상부한 'K-바이오' 리더이자 재계 리더로 떠오른 서 회장이 업계를 대변해 한국 바이오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고 있는 셈이다. 서 회장이 문 대통령과 만남에서 셀트리온이 아닌 바이오 산업의 성장성을 강조한 것도, 52시간 근무로 인한 업계의 어려움을 전한 것도 이러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그는 바이오 창업을 통해 '샐러리맨 신화'를 이룬 만큼 창업, 청년들의 도전을 격려하며 바이오 산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곤 한다. 서 회장은 앞서 신년간담회에서 "아무리 계획을 잘 세워도 무수히 많은 장애물이 오지만, 지치지 않고 가다 보면 터널은 끝난다"며 "우리나라의 많은 젊은이가 용기를 갖는 데 셀트리온의 사례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샐러리맨 출신인 서 회장은 2002년 '바이오 불모지'라고 불리던 한국에서 셀트리온을 창업했다. 17년이 지난 현재 셀트리온은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 등에 바이오시밀러를 판매하고 있으며, 첫 자가면역질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는 유럽에서 이미 원조 의약품의 시장점유율을 뛰어넘었다.

서 회장이 '2020년 은퇴'를 선언한 것도 바이오 산업의 리더로서 뜻한 바가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은퇴 이후 회사를 전문경영인 체제로 바꿀 계획이다. 대신 은퇴 후 창업 아카데미를 세우는 것이 꿈이다. 바이오 산업의 성장에 계속 기여하겠다는 의중이다.

◆ 직판체제로 '넥스트 셀트리온' 예고

서 회장은 올해 새로운 도전을 예고했다. 셀트리온이 국내 최고의 바이오 업체로 성장한 만큼 이제까지와는 다른 비전을 제시하고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것이다.

셀트리온은 2020년까지 완전한 바이오·화학 합성의약품 판매망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국내 업체 중 제약 선진국 시장에서 직접 판매망을 구축한 기업은 없었다. 이는 인프라와 네트워크가 견고한 다국적 제약사들만 가능한 일로 여겨져서다.

서 회장이 직접 언론 앞에 나서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밝힌 것은 '직접판매망 구축'의 중요성과 절실함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은퇴 전 마지막 과제도 직접판매망 구축이다.

서 회장은 "안 가본 길을 가는 것이기 때문에 얼마나 적중할지 장담은 못하지만 밀어붙이겠다"며 "바이오, 케미컬의약품, 유통망까지 다 장악하면 1400조원 규모의 세계 제약 시장에 한국 기업이 나갈 수 있는 길은 다 연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지난해 네덜란드 주재원으로 일하며 직접 영업 현장을 둘러봤다고 밝혔다. 유럽 의약품 시장은 입찰 중심인 만큼 직접판매망 구축 가능성이 있다는 게 서 회장의 판단이다. 회사는 올 하반기 '램시마 SC'를 시작으로 직접판매를 할 계획이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