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IoT 기술로 ‘스마트’ 소공지하도상가 구축

시민안전·편의 위해 스타트업 IoT 기술 접목
긴급대피유도시스템, 종합정보안내시스템 등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2월26일 08:27
  • 최종수정 : 2019년02월26일 0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서울시청과 명동을 잇는 서울 중구 소공지하도상가(소공로 지하102)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 ‘스마트 지하상가’ 구축에 나선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시민 안전과 편의를 위해 소공지하도상가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IoT 기반 ‘스마트 지하도상가’를 지난 연말부터 조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내 25개 지하도상가를 운영‧관리하고 있다. 이번 소공지하도상가는 ‘2018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지역’으로 선정된 곳이다. 서울시와 협업해 안전 관련 △여성화장실 범죄예방시스템 △긴급대피 유도시스템 △유동인구 측정시스템 등을 구축하고 서울시설공단 자체적으로 △종합정보안내시스템 △공기정화 스마트팜 사업 등을 추진중이다.

소공지하도상가에 설치된 비상통화장치 화면. [사진=서울시]

특히 이번 서비스 도입을 위해 IoT 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 서울IoT센터 등 유관기관, 상인회와 협업했다. 공단운영 결과를 반영해 올해 다른 지하도상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소공지하도상가에 적용된 IoT 기술은 총 다섯가지다.

우선 ‘긴급대피유도시스템’이 구축됐다.

지하도상가 내 화재가 발생하면 연기를 감지해 방재실로 화재 발생 사실을 알리고, 방재실은 시민들에게 대피안내 방송을 하는 시스템이다. 출입구, 연결통로 등 20곳에 어둠 속에서도 시민들이 출구방향을 쉽게 인지할 수 있는 화살표 방향 표시등도 함께 설치해 빠르게 대피할 수 있게 됐다. IoT 기술 기반 공간지능 전문기업 ‘코너스’가 개발했다.

여자화장실 3곳엔 ‘범죄예방시스템’이 생겼다.

긴급상황 시 터치 한 번으로 방재실 직원과 전화가 연결되는 ‘비상통화장치’와 화장실 칸마다 ‘비상벨’이 설치됐다. 출입구엔 비명소리처럼 일정 데시벨(db) 이상의 소리를 센서가 감지했을 때 방재실 직원과 즉시 통화하고 비상상황임을 알리는 사이렌이 돌아가는 ‘이상음원 자동울림장치’도 새롭게 설치됐다. IoT 솔루션 전문기업 ‘디앤샤인’이 개발했다.

지하의 탁한 공기는 빨아들이고 정화된 공기를 다시 내뿜은 온실형 식물재배기 ‘스마트팜’도 상가 내 총 5곳에 조성됐다. 앱을 통해 온도, 습도, 물주기 등 최적의 환경을 설정하고, 식물의 성장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인공지능 식물재배기 전문기업 ‘리비노’가 개발했다.

지하도 출입구 인근 천정엔 방문객 수, 이동동선, 체류시간, 밀집도 등 유동인구를 측정하고 분석하는 ‘유동인구 측정시스템’이 설치됐다. 수집한 빅데이터는 향후 지하도상가 활성화, 시민 안전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실시간 유동인구 솔루션 전문기업 ‘랩피스’가 개발했다.

시민들이 소공지하도상가 150여개의 상점, 취급 품목, 출입구, 주요 편의시설, 명동 주변 명소 등을 쉽게 검색할 수 있는 ‘종합정보안내시스템’ 3개가 마련됐다.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해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이용 가능하다. 정보통신 기기제조 전문기업 ‘이주씨스템’이 구축했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지하도상가를 이용할 수 있도록 IoT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