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남북 3.1절 공동기념행사 결국 무산…北, 일방적 '불참' 통보

통일부 "리선권 명의 전화통지문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전달 돼"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18:08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남북 정상이 지난해 9월 평양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3.1절 100주년 남북공동기념행사’가 북한 측의 일방적인 ‘불참’ 통보로 무산됐다.

통일부는 21일 “북한이 공식적으로 3월1일 공동기념행사 개최가 어렵겠다는 의사를 남측에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시기적으로 공동행사를 준비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불참 이유로 들었다고 한다.

북측은 이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워원장.[사진=뉴스핌 DB]

통일부는 지난해 12월부터 3.1절 공동행사에 대한 개최 장소와 규모 등이 담긴 남측 계획안을 북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북한은 사실상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행사 규모 축소와 취소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으나 통일부는 “기다려보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결국 이날 북측의 전화통지문 한 통으로 이 같은 기대감은 물거품이 됐다.

아울러 통일부는 3월1일 당일 공동행사는 취소됐지만,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등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들은 계속해서 북측과 논의해나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안팎에서는 북측의 일방 불참 통보가 평양공동선언 불이행을 의미하는 게 아닌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통일부는 “공동기념 행사 하나만 시기적으로 어렵게 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