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강북 전문대 찾아간 홍남기, "청년들과 소통으로 고용 해법 찾겠다"

15일 인덕대학교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
"상반기 중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 마련"

  • 기사입력 : 2019년02월15일 17:46
  • 최종수정 : 2019년02월15일 1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최근 청년들이 체감하는 고용사정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다. 청년들과 소통하면서 해법을 찾겠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시 노원구에 있는 인덕대학교를 방문,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과의 소통라운드테이블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일자리를 구하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바탕으로 청년일자리 대책의 체감도와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인덕대의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참여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15일 인덕대학교를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간담회에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녹록지 않은 고용현실을 언급한 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기업·학교·노동계와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달 취업자가 1.9만명 증가에 그쳐 마음이 무겁고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특히 "청년고용은 개선되는 추세이나 청년들이 체감하는 고용사정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년 일자리는 산업․교육․노동시장·인구 등 구조적 문제로 인해 단번에 해결이 어려운 과제"라며 "정부는 청년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홍남기 부총리는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정책적 혜택을 빠짐없이 누릴 수 있도록 청년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올해부터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신설하고 창업성공패키지 등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졸업·중퇴 후 2년 이내의 만 18~34세 청년을 대상으로 6개월간 매달 50만원씩 지원하는 정책으로 올해 처음 도입됐다. 창업성공패키지는 창업 후 3년 이내의 만 39세 이하 청년에게 창업 자금과 공간, 교육 등을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끝으로 그는 "또한 상반기 중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청년들의 진솔한 의견을 들으며 정책을 점검하고 지속해서 보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 장소로 낙점된 인덕대학교는 전문대 중 유일하게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창업선도대학'에 선정됐다.

창업선도대학 제도는 전담인력과 장비 등 창업인프라가 우수한 대학을 지정해 창업 준비부터 창업 후 성장까지 전 단계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