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증권가, 한진그룹 쇄신안에 “주가·배당 등 기대 크다”

송현동 부지매각 및 배당확대 내용 등 긍정적으로 내다봐
대기업 집단에 대한 한국형 주주행동주의 첫 성과 평가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09:5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김형락 김민수 최주은 기자 = 한진그룹이 중장기 발전 방안 발표 등 쇄신안을 내놓으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특히 증권업계는 한진그룹의 쇄신안 발표가 주주행동주의 확대의 기폭제가 될 것이란 분석을 내놓으며 긍정적인 기대감을 표출했다.

14일 증권업계는 한진그룹의 중장기 비전 및 한진칼 경영발전 방안과 관련해 ‘긍정적 변화’라는 평가 내용의 보고서를 쏟아냈다.

전날(13일) 한진그룹은 공시를 통해 한진그룹의 중장기 비전 및 한진칼의 경영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2018년 매출 16조5000억원, 영업이익 1조원 수준인 그룹의 규모를 2023년까지 매출액 22조3000억원(연평균 성장률 6%), 영업이익 2조2000억원(연평균 성장률 17%)으로 확대한다는 것이다.

그 밖에 한진칼의 경영 발전 방향으로 △감사 1인을 사외이사로 대체하면서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비율 3:4로 조정하는 지배구조 개선 △감사위원회 및 내부거래 위원회 도입 등 경영 투명성 강화 △ 배당 성향 50%로 확대 및 공동 IR 진행 등으로 주주소통 강화하는 주주 중시 정책 확대 △부채비율 개선, 송현동 부지 매각, 계열사 통합, 택배 터미널 투자 등 사업 구조 선진화 등을 제시했다.

증권업계는 한진그룹의 쇄신안을 대부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진그룹이 발표한 내용들의 현실화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중장기적으로 기업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한다는 점에서 한진칼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유일하게 매각이 확정된 송현동 부지(2008년 2900억원에 매입) 역시 대한항공 소유로 매각시 의미 있는 현금 유입이 기대된다"며 "최근 유가 하락과 장거리 노선 업황 호조, 설비투자(CAPEX) 감소 등으로 현금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보여 주주가치의 지속상승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국형 주주행동주의가 대기업 집단에 대한 변화를 이끌어낸 첫 성과라는 평가도 나왔다. 송치호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자본시장에선 또 다른 한진칼을 찾으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될 것”이라며 “대주주의 실질적인 지분율이 낮거나, 핵심 지배지분을 가진 지배구조 관련 계열사임에도 실제기업가치 대비 저평가된 종목이 제2의 한진칼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현상균 디에스자산운용 상무도 “그동안 불투명하고 불확실했던 지배구조 기업들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긍정적”이라며 “그간 행동주의에서 요구하는 것들이 무리한 것들이 아니었다. 요구사항 빗발치니까 한진그룹이 개선책 내놓긴 했으나 아직은 기대에 못 미친 부분이 존재한다”고 평가했다.

반면 한진그룹의 쇄신안이 기대에 못미친다는 의견도 나왔다. KCGI가 제안한 지배구조 위원회를 통한 주요 경영사항을 사전 검토·심의 및 범법을 저지르거나 회사 평판을 실추시킨 자의 임원 취임 금지 등을 통해 현 경영진의 경영활동을 제어하는 부분 등의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전날 한진그룹이 발표한 내용은 ‘KCGI안’을 전격 수용했다기보다는 일부 내용을 수용하고 대안을 제시한 것"이라며 "KCGI라는 경영참여 목적을 가진 뚜렷한 외부 주주가 나타나자 한진그룹 경영진도 좋은 경영을 통해 한진그룹의 주주가치를 끌어 올려 주주들의 지지를 확보할 필요성을 강하게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진그룹이 KCGI측에 대응해 주주들을 설득하기 위해 경영발전 방안을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주들의 지지를 얻기 위한 KCGI와 경영진의 경쟁은 한진그룹의 주주가치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