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미·중 무역협상 낙관 지속하며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02:08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02: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3일(현지시간) 상승했다. 기업 실적이 호조를 보인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론도 지속하면서 유럽 증시는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 거래소 앞 황소와 곰[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전날보다 2.19포인트(0.60%) 상승한 364.97에 마쳤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57.70포인트(0.81%) 오른 7190.84를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지수는 41.14포인트(0.37%) 상승한 1만1167.22에 마감했으며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17.92포인트(0.35%) 오른 5074.27로 집계됐다.

중국 베이징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양측이 결국 합의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며 증시를 지지하고 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양측이 합의에 근접하면 협상 시한인 3월 1일을 연기할 수 있다고 밝혀 협상에 대한 낙관론을 키웠다.

베이징을 방문 중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협상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오는 15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함께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부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3월 중 만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만나면 지난해부터 이어진 무역협상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양국의 무역전쟁이 마무리되려면 두 정상이 직접 만나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플로리다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가 두 정상의 대화에 좋은 장소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노무라는 전략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에 대한 상황은 여전히 유동적이지만 아시아 전략팀의 기본 전망은 합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 일시 중지) 가능성이 낮아진 점 역시 투자 심리를 북돋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초 의회가 합의한 예산안에 만족하지 않는다면서도 셧다운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예산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기업에서 나온 소식도 증시 분위기를 지지했다. 프랑스 결제 기업 인제니코의 주가는 지난 12일 턴어라운드 계획을 발표한 후 이날도 10.48% 상승했다.

스웨디시 매치는 미국에서 사업 확장 계획을 밝히며 9.62% 뛰었다. 영국 툴로우 오일은 2018년 흑자 전환 소식으로 3.89% 상승 마감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34% 내린 1.1288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0.6bp(1bp=0.01%포인트) 하락한 0.127%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