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스마트시티] 현대차·SKT·GS건설 등 시장 선점 '각축'

융합 얼라이언스 발족..28개 대기업 113개 업체 참여
LG CNS 임시 의장사 맡아..SPC 설립해 사업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 GS건설을 비롯한 28개 대기업이 스마트시티 시장 선점에 나섰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발족한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에 모두 113개 대·중소기업이 참여했다.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 [자료=국토부]

얼라이언스는 스마트시티에 참여 의향이 있는 기업들을 정부에 법이나 제도개선 사항을 건의하고 기술협력, 비즈니스모델 개발, 국내외 보급·확산에 앞장서게 된다. 얼라이언스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스마트시티 주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는 △모빌리티 △통신 △SI·플랫폼 △에너지·환경 △건설·건축 스마트홈 △안전 △헬스케어·교육 △수자원 △기타 총 9개 분야로 나눠져 있다. 28개 대기업을 포함해 모두 113개 기업이 참여한다.

임시 의장사는 SI플랫폼 분야에 참여하는 LG CNS가 맡았다. SI플랫폼에는 LG CNS를 비롯해 포스코ICT, 다쏘, 한화시스템ICT를 비롯한 22개 기업이 참여한다.

모빌리티 분야에는 현대자동차와 아시아나를 비롯한 15개 기업이 참여한다. 통신분야에는 통신3사가 모두 참여했다. SKT, KT, LGU+, 롯데정보통신을 비롯한 12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에너지·환경분야에는 현대일렉트릭에너지와 SK E&S, GE, 한화에너지를 비롯한 17개 기업이 참여한다. 건설·건축 스마트홈 분야에는 대형 건설사들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GS건설과 현대건설, 롯데건설, 두산건설, 현대종합설계, 신세계, 롯데자산개발을 비롯한 15개 기업이 함께한다.

안전분야에는 에스원, 헬스케어·교육분야에 충남대병원과 SK엠엔서비스, 수자원분야에 포스코건설, 기타 이마트가 각각 융합얼라이언스에 등록했다.

공공기관은 모두 12곳이 참여한다.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수자원공사를 비롯해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전력, 한전KDN, 한전산업개발, 교통안전공단, 지역난방공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화진흥원, 인베스트코리아(코트라)다.

연구기관은 모두 7곳이다. 에너지기술연, 건설기술연, 국토연, 건설생활환경시험연, 전자통신연, 정보통신정책연, 교통연구원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