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英 의회 압박하려던 메이 '꿍꿍이' 들통…정계 ‘태풍’ 예고

브렉시트 질질끌다 3월 ‘양자택일’ 제시하려던 전략 우연히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0:39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재협상 문제에 대해 “진정하고 기다리라”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사실은 3월까지 문제를 끌고 가다가 막판에 의원들에게 ‘양자택일’ 딜을 제안하려 했다는 전략이 예기치 않게 공개돼 가뜩이나 혼란스러운 영국 정계에 태풍이 몰아칠 것으로 우려된다.

12일(현지시각) 영국 최대 민간방송국 ITV는 메이 총리의 협상 대표인 올리 로빈스가 브뤼셀의 한 술집에서 엿들은 내용을 단독 공개하면서, 메이 총리가 3월 브렉시트 마감 시한에 임박해 영국 의회에 자신의 브렉시트안을 수용하든지 아니면 장기간 브렉시트 연장 둘 중 하나를 택하도록 압박하는 전략을 숨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의회에 출석한 메이 총리는 유럽연합(EU)과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고, 중대 시점을 맞이한 협상이 진행 중이니 “우리가 원하는 변화를 만들어내고 제때 브렉시트를 이행할 수 있도록 일단 불안해하지 말고 침착하게 기다려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ITV 보도를 통해 메이 총리의 숨은 전략이 뜻하지 않게 공개되면서 오는 목요일로 예정된 2차 표결을 앞두고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 메이의 ‘꿍꿍이’는?

ITV 리포터가 엿들은 내용에 따르면 로빈스는 메이 총리가 3월까지 기다렸다가 영국 의원들에게 자신을 지지하든지 아니면 EU 회원국 탈퇴에 관한 규정이 담긴 리스본조약 50조(Article 50)의 연장, 즉 브렉시트 시한을 장기간 연장하는 방안 중 하나를 택일할 것을 강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로빈스는 영국 정부가 의원들에게 3월 마지막 주가 시작될 때 “브렉시트 연장이 가능한 방안이나 메이 총리의 협상안에 찬성하지 않으면 연장은 상당히 장기간이 될 것이라는 점을 의원들에게 주입시켜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가디언지는 메이 총리의 이러한 전략은 브렉시트가 궁극적으로 완전히 무산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보수당 내 브렉시트 강경파 유럽리서치그룹(ERG)을 직접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메이 총리 전략이 보도되자 전 브렉시트부 차관을 지낸 스티브 베이커 의원은 단순한 공무원에 불과한 로빈슨은 이번 보도에 상당히 놀랐겠지만, 결국은 정부 관계자들이 조언하고 장관들이 결정할 일이라면서 보도 내용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등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한 고위 브렉시트 강경파는 “로빈스는 (브렉시트 협상) 체스판을 움직이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이번 보도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 거세질 반발 속 2차 표결 ‘주시’

오는 14일 브렉시트 계획에 대한 영국 의회의 2차 표결을 앞둔 상황에서 갑작스레 메이 총리의 숨은 전략이 공개되면서 정계 전반에 상당한 파장이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가디언지는 로빈스의 이날 발언으로 영국이 EU와 협정을 맺지 못하고 결별하는 ‘노딜 브렉시트’를 우려해왔던 의원들의 주장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며, 엄청난 반발과 함께 메이 총리를 막으려는 움직임이 더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일부 의원들은 메이 총리가 양당이 원하는 대로 EU와 성공적으로 재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압박하기 위해 2주 내로 사임하는 ‘초강수’를 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고위 의원은 “브렉시트 이슈를 더 길게 끌고 갈수록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강경파를 설득할 더 구체적인 제안을 제시해야 할 것인데 이는 불가능해 보이며 양당이 이를 지지할 리도 없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메이 총리는 엄청난 사임 압력과 함께 리더십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베트 쿠퍼 노동당 의원이 이끄는 양당 의원 그룹은 오는 14일 표결에서 노딜 브렉시트를 예방하고, 2월 27일까지는 의회 표결이 진행되도록 하는 수정안을 제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퍼는 “이 수정안은 우연하게라도 노딜 브렉시트 상황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이며, 마지막 2주를 남긴 시점까지 중요한 결정들을 미루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일자리, 안보 등의 피해 상황이 너무 중대해 도저히 손 놓고 있을 상황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