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방부 “중-러, 미국 인공위성 공격용 레이저무기 개발 중”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10:4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의 인공위성을 공격할 수 있는 레이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는 미 국방부의 보고서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미 국방정보국은 “우주에서의 안보 위협(Challenges to Security in Space)”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의 우주 기술을 평가한 이번 보고서는 “특히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이 의존하고 있는 우주 기반 시스템을 활용할 다양한 수단을 개발하고 있어 우주에서의 미국 입지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위성 시스템은 내비게이션에서부터 무기 조준,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과 같은 정보 수집과 러시아 및 중국의 군사 활동 감시 등 다양한 분야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위성시스템을 보호할 필요성을 거듭 강조해 왔으며, ‘우주군(Space Force)’ 창설 계획을 밝힌 배경이기도 하다.

이번 보고서는 전자전 시스템을 비롯한 러시아와 중국의 위성 공격 무기와 지향성에너지 무기(DEW), 운동에너지(kinetic) 위성 공격 미사일 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면서, 양국이 “위성 신호를 방해하고 교란하기 위한 레이저 무기를 추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2020년까지 저궤도 인공위성 센서에 대항할 수 있는 지상 레이저 무기를 내보내고, 2020년 중반에서 말까지는 비광학 위성까지 도달할 수 있는 고출력 레이저 무기를 실전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더불어 중국은 이미 위성 탐지 센서에 대항할 레이저 시스템을 활용할 제한적 능력을 이미 갖췄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경우 이미 작년 7월에 자국 항공우주국에 레이저 무기를 배치했고, 이는 인공위성 대항 임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러시아가 미국의 우주 기반 미사일 방어체계에 대항해 공중에서 임무 수행이 가능한 레이저 무기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저궤도 위성을 타격할 수 있는 이동식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수년 내 실전배치 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러시아와 중국이 궤도 상 위성을 공격하는데 사용될 검사 및 정비(inspection and servicing) 위성도 개발 중이라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