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주민들 선호 직장은 외국계 합영회사…안정성‧고임금‧각종 동원 면제

자유아시아방송(RFA), 8일 대북 소식통 인용 보도
소식통 “주민들, 합영기업 취직하려고 몇 년씩 대기”
합영기업, 동원 면제‧고임금...전력난‧원료난에도 ‘거뜬’
“과거 인기 사법기관‧당‧정무원, 숙청‧검열 대상이라 기피”

  • 기사입력 : 2019년02월08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2월08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 주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외국과의 합영 회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8일 대북 소식통들의 인터뷰를 인용해 “안정성, 고임금, 그리고 각종 동원 면제 등의 이점이 있다는 점에서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외국과의 합영 회사를 최고의 직장으로 여기는 경향이 생겨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3년 9월 북한 개성시 봉동리 개성공단 SK어패럴에서 노동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개성공단공동취재단]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요즘 주민들은 ‘무조건 좋은 직업을 갖고, 돈을 많이 벌어서 생활수준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며 “당은 ‘국가와 사회가 요구하는 것을 수행하라’고 선전하지만, 이런 당의 선전에 주민들이 지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어 “그런 분위기 속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직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 바로 외국과의 합영회사나 무역기관의 직영회사”라며 “청진시의 경우 수많은 주민들이 합영회사에 취직하려고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놓고 2~3년씩 기다린다”고 귀띔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과거에는 사법기관, 당, 정무원 등 국가기관 취직이 최고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아니다”라며 “요즘은 중앙당의 검열, 숙청, 철직(해임) 대상이 된다는 점에서 그런 직장들의 인기는 사그라졌고, 대신 합영회사가 인기 직장으로 떠오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일부 합영기업은 종업원 1인당 월 100kg의 식량과 300위안의 노임(월급)을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법기관 등에 다니던 근로자들도 직장을 그만 두고 합영기업으로 옮기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통 기업소에 다니는 근로자들도 정치행사 등에 동원되고는 하지만 합영기업은 돈을 내고 소속 근로자들을 동원에서 면제시켜 준다”며 “또 전력난, 원료난이 와도 가동을 멈추는 일이 거의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다보니 주민들 사이에서 선망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