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인도中銀, 예상외 금리인하...총선 앞둔 모디 총리에 희소식

  • 기사입력 : 2019년02월07일 17:31
  • 최종수정 : 2019년02월07일 2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뭄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인도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이 예상을 뒤엎고 7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인하하고 통화정책 기조를 ‘중립’으로 수정했다. 인플레이션 급락 후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결정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RBI 통화정책위원회(MPC)는 기준금리인 레포금리를 6.5%에서 6.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MPC 위원 6명 중 4명이 금리인하에 표를 던졌다. 지난 2017년 8월 6%로 인하한 후 첫 금리인하다.

또한 MPC는 만장일치로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된 긴축'(calibrated tightening)에서 '중립'(neutral)으로 변경했다. RBI는 지난해 10월부터 ‘조정된 긴축’ 기조를 유지해 왔다.

로이터통신의 사전 설문조사에서 전문가들은 대부분 ‘중립’으로의 변경을 예상했지만, 금리는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MPC는 성명서에서 “투자 활동이 회복하고 있으나 주로 공공 지출에 의한 것이므로, 민간 투자와 소비를 진작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리인하는 5월 총선을 앞두고 대출 증대를 통한 경제성장 강화를 원하고 있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희소식이다.

인도 집권당인 인도인민당(BJP)은 이미 선거전에 돌입해 지난 2월 1일 발표한 예산안에 농민들에게 현금 지급과 중산층 감세 등을 포함했다.

한편 MPC는 올해 4~9월 인도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전망치를 3.2~3.4%로 지난해 12월에 제시한 3.8~4.2%에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12월 인도 CPI는 2.19%로 1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RBI의 중기 전망치인 4%를 한참 밑돌았다.

MPC는 4~9월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7.5%에서 7.2~7.4%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3분기 인도 경제성장률은 7.1%로 2분기의 8.2%에서 크게 떨어졌다. 소비지출과 농축산 성장세가 둔화된 탓이다.

뉴델리 소재 IBM의 샤샨크 멘디라타 이코노미스트는 “RBI의 인플레이션 및 경제성장률 전망은 앞으로도 완화적 기조가 유지될 것임을 신호하고 있다”며 “오는 4월 추가 금리인하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