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올해 상장 앞둔 제약·바이오 기업들...투자자 '관심' 쏠린다

코넥스 기업 이전 상장 성공 여부에 관심 집중
셀리드 20일 예정...지노믹트리·노브메타파마 등 도전

  • 기사입력 : 2019년02월05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05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올해 제약·바이오 종목의 기업공개(IPO)가 줄줄이 대기하며 투자자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코넥스 업체의 코스닥 이전상장 성공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일 올해 바이오 상장 기업 1호 이노테라피가 코스닥에 입성했다. 공모가 1만8000원보다 23.3% 높은 2만2200원의 시초가를 기록한 이노테라피는 이날 1만9350원에 장을 마감했다.

뒤이어 셀리드가 오는 20일 상장을 앞두고 있다. 공모가는 3만3000원으로 정해졌다. 당초 셀리드의 희망 공모가 밴드는 2만5000원~3만1000원이었으나 수요예측에서 911곳이 참여, 778.77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오버부킹됐다.

셀리드는 2006년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의 학내벤처기업으로 설립됐다. 주력하는 분야는 인체의 항암면역기능을 활성화해 암 치료에 효과를 보이는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 연구다. 현재 셀리백스(CeliVax)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5종의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이다. 자궁경부암 등에 사용될 BVAC-C 제품은 2021년 시판을 목표로 임상 2상을 진행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밖에 압타바이오(항암치료제), 마이크로디지탈(체외진단기기), 이오플로우(인슐린 패치), 퓨쳐메디신(당뇨병성 신장질환), 아벨리노(안질환 전문 유전자검사 기술), 피에이치파마(녹내장, NASH), 브릿지바이오(항암치료제), 셀비온(방사선 의약품), 젠바디(체외진단기기), 와이바이오로직스(항암치료제), 에스바이오메딕스(피부세포치료제), 큐젠바이오텍(미생물 배양), 압타머사이언스(폐암조기진단키트), 제노스코(항암치료제), 네오이뮨텍(항암치료제) 등이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넥스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의 이전 상장 도전이 눈에 띈다.

현재 코스닥 기업 중 올해 이전 상장 1호 유력 후보로 꼽히는 곳은 지노믹트리다. 시총 2위 지노믹트리는 지난달 24일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으며, 이달 중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지노믹트리는 후성유전학을 기반으로 체액 기반 대장암·방광암·폐암 조기진단 기술을 개발하는 체외진단기업이다.

시총 3위 노브메타파마는 지난해 4월에 신청했지만 심사가 해를 넘기면서, 투자자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노브메타파마는 ‘사이클로지(Cyclo-Z)’라는 체내에 존재하는 펩타이드를 활용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2형 당뇨 치료제 ‘NovDB2’가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NovDB2는 내인성 펩타이트를 이용한 새로운 기전의 인슐린 저항성 치료제다.

이밖에 선바이오(PEG 기술), 수젠텍(체외진단기기), 젠큐릭스(암진단키트), 듀켐바이오(방사선의약품), 카이노스메드(에이즈, 파킨슨병) 등 다수의 코넥스 바이오 기업들이 이전 상장 도전을 앞두고 있다.

한편 코넥스 시총 1위 툴젠은 2015년과 2016년 기술성특례를 통한 이전상장을 시도했지만 모두 탈락했다. 지난해 8월 테슬라 요건 상장을 도전했으나, 유전자가위 기술 부당 이전 의혹에 휘말리면서 심사가 지연됐다. 결국 지난달 31일 대표 주관사와 논의 후 이번 상장예비심사 청구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