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집에서 입어보세요"... AR·VR 가상피팅 시장 커진다

LF 'IT융합 맞춤생산' 정부 지원 받아 '가상피팅' 도입
벤처업계, AI 활용 '맞춤형 패션' 도입 확산

  • 기사입력 : 2019년02월04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02월04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가상현실에서 미리 입어보세요"

패션업체들이 증강·가상현실(AR·VR)기술 등을 도입한 '가상피팅'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옷을 입어보던 '피팅 경험'을 집 안에서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LF 마이핏. [자료제공=LF]

◆ LF, 3D 가상피팅 서비스 도입...'유통가'로 확산

LF는 최근 (2018년 12월)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에서 3D 가상피팅 'LF 마이핏(My Fit)' 서비스를 시작했다. LF몰은 3D 소프트웨어 개발사 클로버추얼패션(CLO Virtual Fashion)과 협업해 국내 최초 3D 의상 디자인 소프트웨어 '클로(CLO)'와 온라인 피팅 솔루션 '베네핏 바이 클로(BENEFIT by CLO)'를 온라인 쇼핑몰에 접목시켰다.

이번 프로젝트는 LF몰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섬유패션 활성화 사업 일환으로 한국섬유수출입조합과 한국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의 지원을 받아 추진한 것이다. LF는 지난해 7월 산업통상자원부 섬유패션활성화사업 'IT융합 맞춤생산' 지원 프로그램의 수혜 기업으로 선발돼 총 3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아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 왔다. LF몰의 마이핏 서비스는 성별, 키, 몸무게,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두 가지 선택 가능한 아바타가 형성돼 고객별 가상 착장 모습을 구현하는 3D 피팅 서비스로서 고객들은 온라인상 가늠하기 어려운 사이즈 적합도, 길이, 핏, 실루엣 등을 확인할 수 있다. LF 관계자는 "클로버추얼패션과 손잡고 LF몰을 온라인 쇼핑몰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는 도전의 장으로 활용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생활스포츠 브랜드 르까프는 최근 데이터 기반의 신발 추천 서비스 '슈닥'을 론칭했다. 르까프 매장에 설치된 3D 풋스캐너 측정기에 발을 올리면 5초 내에 3D 렌더링 기술을 통해 3차원 이미지로 발 사이즈와 모양이 측정된다. 측정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의 신발 구매 목적, 선호하는 디자인과 컬러 등을 조합해 '고객 맞춤형' 신발을 제안하는 형식이다. 측정된 데이터는 시스템에 저장해 추후 신발을 살 때 활용할 수도 있고, 원하면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다.

패션 관련 유통기업들도 이같 은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매장과 상품 일부를 가상현실로 재현한 VR스토어를 개발했다. 현대홈쇼핑은 KT와 VR 피팅 서비스를 선보였다. 소비자의 신체 사이즈를 입력해 만든 아바타에 홈쇼핑 방송 중인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서비스다.

◆ AI가 맞춤형 옷 찾아주고 디자인까지

사용자들 검색 행태나 구매 이력 등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는 서비스도 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몰인 ‘SSF샵’은 고객이 선택한 아이템에 매치하기 좋은 아이템을 추천해 주는 AI 기반 고객 서비스를 도입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패션 관련 벤처업계에서도 이 같은 AI가 적극 활용되고 있다. 국내 최대 온라인 편집숍인 무신사는 AI 기반 맞춤형 이미지 검색 서비스를 최근 시작했다. 고객이 무신사 앱과 PC 웹사이트에 패션 아이템, 스타일링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해당 상품 혹은 유사한 상품을 검색해 준다.

패션 검색포털인 '지그재그'는 동대문시장 의류업체를 중심으로 3400여 개 의류 쇼핑몰이 등록돼 있고 각 쇼핑몰이 제공하는 600만개의 의류·패션 상품 검색이 가능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 커머스 업체 스타일쉐어도 최근 3초 만에 사진 속 옷 정보를 찾아주는 패션 챗봇 '모냥'을 론칭했다. 고양이 캐릭터 모냥이와 채팅창에 사용자가 정보를 원하는 의류나 화장품 사진을 올리면 스타일쉐어가 보유 중인 30만개의 상품 정보를 분석해 원하는 상품을 찾아준다.

패션 스타트업 패브릭타임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동대문 원단시장과 해외 패션디자이너를 연결하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동대문시장 원단의 특징과 색상 등의 빅데이터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 원단 큐레이션을 서비스하는 '원더박스'도 선보였다. AI 시스템을 통해 디자이너의 요구에 따라 AI가 맞춤형 원단을 제시하는 개인화 추천 알고리즘도 개발 중이다.

한섬 자회사 현대G&F의 영캐주얼 브랜드 ‘SJYP’는 최근 AI가 디자인한 옷을 출시하기도 했다. SJYP는 스타트업 '디자이노블'의 패션 AI 기술을 적용해 공룡 캐릭터가 그려진 '디노 후드티'를 디자인했다.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