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부동산 거래절벽 지속..인테리어·이삿짐·가전제품 후방산업 타격

공인중개업소 직격탄..지난해 하반기부터 폐업수 증가
주택 및 전세 거래 감소..이삿짐, 전자제품, 인테리어 업계 울상

  • 기사입력 : 2019년02월01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02월01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주택 거래가 뚝 끊기면서 관련업계도 타격을 받고 있다.

가장 먼저 공인중개업소가 직격탄을 맞았다. 공인중개소 폐업수가 눈에 띄게 늘어난 반면 개업수는 줄었다. 여기에 후방산업인 건축자재 업계는 물론 인테리어와 가구, 전자업계도 타격을 받고 있다.

1일 건축자재 및 인테리어 업계에 따르면 건축자재 업체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LG하우시스와 KCC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각각 50%, 18% 이상 하락했다.

부동산 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파생되는 중개업, 가구, 가전제품, 이사 서비스, 건자재, 인테리어업계 사정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다.

소규모 종합 인테리어 및 내부 설계업체를 운영 중인 A사장은 "최근 매출이 줄어들 정도로 건설업계 전반적으로 시장경기가 좋지 않다"며 "동종업계 종사자들을 만나면 다들 힘들다는 얘기만 한다"고 하소연 했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사진=뉴스핌DB]

특히 공인중개업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공인중개사 폐업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지난 9월 폐업수는 964곳, 10월 1328곳, 11월 1420곳에 이른다. 반면 지난 9월부터 11월 말까지 새로 개업한 공인중개소는 약 6659곳으로 전년보다 2000곳 이상 크게 줄었다.

다만 이에 대해 중개사협회 관계자는 "통상 연초 중개사 시험 합격자 등록으로 개업수가 폐업수보다 큰 반면 하반기나 연말로 갈수록 개업수가 줄어드는 업종상 특성도 반영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주택거래가 뜸하다 보니 이삿짐 센터 사정도 좋지 않다. 전세거래라도 활발해야 매출이 늘텐데 전세 거래도 예년 같이 않다는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해 정부의 부동산 규제정책 발표 이후 주택 거래 침체가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최근 6년 동안 월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월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신고 건수 기준)은 1553건으로 전년(1만198건)보다 85%, 전달(2302건)보다 33% 각각 줄었다.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가 과열된 집값 잡기에만 몰두하다보니 경기 침체에 따른 관련사업 여파를 간과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심교언 건국대 경영대학 부동산학과 교수는 "주택거래 감소로 인테리어, 가구업체, 심지어 전자제품 업계까지 침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재정확대, 예산확대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정작 부동산 거래에 있어선 양도세 면제 등의 퇴로를 만들지 않아 거래절벽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