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인도, '위기의 화웨이' 구원투수 될 가능성 있어" - CNBC

"'저렴한 가격' 중시하는 인도, 화웨이 장비 마다할 이유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미국의 기소로 위기에 봉착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인도를 비롯한 개발도상국에서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지난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은 국가 안보 위협을 근거로 화웨이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은 현재 독일을 비롯한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배제를 압박하고 있다.

CNBC는 보이콧 확산과 미국의 기소 등에도 불구하고 화웨이가 인도에서 타개책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바로 화웨이의 저렴한 가격 때문이다. 

3D 프린터기로 출력한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 로고가 이진코드(바이너리코드) 디스플레이 화면을 배경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문가들은 5G 장비 도입과 관련해 개도국과 서방이 다른 기준을 가지고 있으며, 가격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인식하는 개도국이 화웨이를 선호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비록 화웨이가 서방국에서 5G 장비를 판매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가격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개발도상국에서는 환영받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화웨이는 지난해 노키아, 삼성, 에릭슨 등과 함께 인도 정부로부터 5G 시범사업 초청장을 받기도 했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의 아미텐두 팔릿 선임 연구원은 CNBC에 인도 통신업체들이 다른 외국 기업들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화웨이를 반길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의 싱크탱크 옵서버리서치재단의 마노이 조시 명예 연구원도 인도의 기업들이 서비스 수지를 맞출 수 있는 열쇠가 바로 저렴한 화웨이 장비 도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는 이어 점점 더 많은 서방국이 화웨이에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는 상황 속에서 신흥국 시장이 화웨이 장비를 도입할 경우 글로벌 기술 산업이 두 개의 진영으로 양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인도에 화웨이 5G 장비 사용을 배제하라는 압박을 행사할 공산이 있다. 또 인도는 미국의 안보전략인 '인도-태평양 전략'에도 참여하고 있는 안보동맹국이다. 전문가들은 '인도-태평양 전략'에는 중국의 역내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의도가 깔려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미국의 압박에도 인도가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인도 싱크탱크 카네기 인디아의 C.라자 모한 소장은 "인도는 미국과 중국의 기술 싸움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팔릿 선임연구원도 인도정부가 "자국의 경제 발전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최적의 위치에 놓여있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대신 인도 역시 보안 문제와 관련해서 화웨이 장비에 대해 우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인도는 국영 이동 통신사 바랏산차르니감(BSNL)를 해킹한 혐의로 화웨이에 대한 조사를 착수한 바 있다. 화웨이는 당시 해킹 혐의를 부인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