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LG화학, 4Q 영업익 '반토막'...車배터리는 '웃었다'(종합)

전지사업 첫 손익분기점...매출 2조 돌파
"올해 매출 32조원...작년 대비 14% 늘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17:53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유수진 기자 = LG화학이 지난해 4분기 석유화학 시황의 악화로 영업이익이 반토막났다. 하지만 전기차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을 하는 전지사업부는 사상 처음으로 손익분기점(BEP)을 돌파하며 LG화학의 미래 방향성을 재차 확인했다.

30일 LG화학은 2018년 4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영업이익 2896억원을 공시했다. 전분기 6024억원에 비해 이익 규모가 52% 감소했고, 전년 동기 6150억원에 비해선 53% 줄었다. 반면 매출액은 7조3427억원을 기록해 전분기와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1%, 14% 씩 늘었다.

특히 LG화학의 중심 사업인 기초소재 부문의 이익규모가 업황 악화로 크게 쪼그라들었다. LG화학 전체 매출에서 기초소재 부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말 기준 59%다.

LG화학은 전지사업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기초소재 부문 매출 의존도를 낮추는 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여전히 의존도가 높아 석유화학 업황에 따라 LG화학 전체 실적이 좌우되는 구조다.

작년 4분기 기초소재 부문의 영업이익은 2420억원으로 전년 동기 6336억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 62% 감소했다.

정호영 LG화학 사장(최고운영책임자)은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미-중 간)무역분쟁과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수요 위축, 원료가 래깅효과(원재료 투입 시차 효과), 여수 NCC 정기보수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기초소재 사업부의 수익성이 하락했다"면서 "여수공장 유지보수로 생산이 중단되며 100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 차질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전지사업부는 4분기 매출액 2조769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매출액 2조원을 달성했다.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개발에 착수한 지 18년만에 얻은 결실이다. LG화학은 1990년대부터 2차 전지에 대한 연구개발을 검토했고, 1995년부터 독자개발에 착수했다.

최근 전기차 시대를 앞두고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신규 수주를 확대하며 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응해 나가고 있다.

이에 작년 전체 전지사업부 매출액은 6조5196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4조5606억원에 비해 43%까지 늘었다. LG화학 측은 올해 전지부문 매출액이 10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 사장은 "올해 예상하는 전지부문 매출은 10조원으로 그 중 반 정도가 자동차 전지에서 나올 것"이라며 "올 상반기 캐파 증설을 위한 선행 투자에 따른 고정비와 계절적 요인 등으로 BEP 수준에서 소폭 등락을 보이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13.5% 증가한 32조원을 제시했다. 투자액도 작년 대비 35% 늘어난 6조2000억원을 계획해 기초소재 부문과 고부가 사업 및 전지부문의 수요 대응을 위한 증설 투자를 시행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주요 시장의 수요 위축 등으로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기초소재부문의 사업구조 고도화, 전지부문의 큰 폭의 매출 확대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