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예타 면제] GTX-B·신안산선..수도권 광역교통개선대책도 '속도'

지난해 발표한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대책' 신속 추진 재확인
급행-간선 중심 중추망 조기 착공·교통 취약지역 인프라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1월29일 15:44
  • 최종수정 : 2019년01월29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으로 지정되지 못한 수도권 철도·교통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대책'에 담긴 사업들을 신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에서 확정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는 지난해 말 국토부가 발표한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대책'의 조속한 추진 의지가 포함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급행-간선 중심 중추망을 조기 착공하고 교통인프라 취약지역에 인프라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총 11개 교통망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우선 급행-간선 중심 중추망을 조기 착공하기 위해 지난해 말 발표한대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B, C 노선이 기존 계획대로 추진된다. 현재 운정에서 삼성을 지나는 A노선은 지난해 착공에 들어간 상태다. 양주(덕정)~수원 간 급행노선인 C노선은 올해 초 기본계획에 착수한다. 가장 사업진척속도가 느린 인천 송도~남양주 마석간 급행노선인 B노선은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 완료를 목표로 진행한다.

총 연장 31.5km의 인천 계양~인천 강화간 고속도로도 올해 예타완료를 목표로 한다.

신안산선 조기 착공도 목표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중 안산·시흥~여의도를 지나는 총 연장 44.6km 복선전철사업인 신안산선이 착공된다.

수원 광교~호매실 구간 신분당선 연장 사업은 지난해 말 발표된 대로 입주민 재원분담사업에 대한 제도 개선으로 신속 추진될 계획이다.

[표=국토교통부]

교통인프라 취약지역에 인프라를 확대공급하기 위해서는 △별내선 연장 △지하철 3호선(서북부) 연장 △한강선(가칭) △지하철 7호선(양주신도시) 연장 △위례 트램 사업이 신속 추진된다.

이중 별내선 연장안과 지하철 3호선 서북부 연장안, 방화~김포간 한강선(가칭)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협의 및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신속 추진한다.

위례 트램과 지하철 7호선 양주신도시 연장사업은 올해 초 기본계획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들 사업은 타당성 조사 대상이 아니다.

[표=국토교통부]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