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예타면제]허태정 대전시장 “트램 2구간도 예타면제…순환선 기능”

대전 서구‧중구의 홀대 우려 불식

  • 기사입력 : 2019년01월29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1월29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건설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받은 가운데 대전시민의 우려와 달리 2구간도 1구간과 동시에 추진돼 순환선 기능을 갖추게 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예타 면제된 ‘2호선 트램’이 국비 지원 사업으로 확정됐으며 1구간과 2구간을 동시에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된 대전도시철도 2호선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영균 기자]

허 시장은 트램 2구간 5㎞ 구간이 배제됐다가 포함된 배경을 묻는 뉴스핌 질문에 “가수원부터 서대전 육교까지의 2구간은 충청권광역철도망의 호남선 선로가 지나는 구간”이라며 “전임 시장 때에는 (예타 문제로) 2구간은 대전시 독자사업으로 하겠다고 설득하는 등 1구간과 2구간을 나눠서 진행했었다. 2구간이 언제 완성될 지 모르는 불확실성이 있었는데 이번에 함께 예타가 면제돼 온전한 순환선 기능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전시가 신청한 트램사업은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지난해 1월부터 전체 순환선(37.4㎞) 계획 구간 중 1구간(32.4㎞)에 한해 타당성 재조사를 진행하면서 2구간 가수원~서대전역의 사업진행이 불확실해졌었다. 이 때문에 서구와 주민들 사이에서는 홀대론이 확산되기도 했다.

이날 허 시장은 2호선 사업비 축소에 따른 노선 재검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허 시장은 “당초에 설계한 비용은 8080억 원이었는데 최종 6950억 원으로 확정됐다. 서대전육교 지하화만 반영되고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가 미반영돼 금액 차가 났다”며 “다만 예타면제를 신청했던 금액에 비해서는 1500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노선전체에 대한 것은 그대로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예타면제 대상으로 확정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도. [사진=대전시]

이어 그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는 등 트램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올해 3분기 안에 설계에 착수, 2025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시는 트램사업이 5개 자치구를 순환하는 대전 균형발전사업이라는 점에서 취업유발 효과 9660명, 1조546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추정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