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MBC 새 수목극 '봄이 오나 봄', 주연 이유리·엄지원·이종혁·최병모 포스터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01월15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1월15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주인공 이유리와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의 개성이 담긴 4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3일 방송을 앞둔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JS픽쳐스) 측은 15일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의 4명의 매력이 담긴 4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드라마에 대한 흥미를 고조시켰다.

작품은 성공을 위해서는 물불을 가리지 않고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 김보미(이유리)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전직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찾게 된다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판타지 드라마다.

[사진=제이에스픽쳐스]

공개된 포스터 속 이유리는 시크하고 야망 넘치는 캐릭터와 동화된 듯 다소 거만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보도국 팀장 역할을 맡은 이종혁과 앙숙케미를 뽐내기라도 하듯 유쾌한 포즈로 극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엄지원 역시 여성스러운 극중 캐릭터에 완벽하게 빙의해 러블리한 표정과 몸짓으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며, 현직 국회의원이자 남편 역할의 최병모와 다정한 포즈를 취해 두 사람의 특급 케미를 예고했다.

특히 포스터에 적힌 ‘내 몸을 돌려줘’나 ‘니봄 내봄 누구냐? 넌!’이라는 카피는 이유리와 엄지원의 몸이 체인지될 것을 예고하며 극에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극 중에서 서로 완전히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보여줄 1인 2역 연기도 초미의 관심사다.

‘봄이 오나 봄’ 측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열연과 환상적인 호흡으로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장면들을 선사할 ‘봄이 오나 봄’은 각자 맡은 캐릭터의 케미가 또 다른 재미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많은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유리와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의 매력으로 유쾌함을 예고한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는 23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