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제네시스, 美 'V자 반등' 나서…전용 딜러·차종 확대

G70, '2019 북미 올해의 차' 선정 등 호평
350여개 전용 딜러 운영…G90·G80·GV80 연이어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1월15일 16:32
  • 최종수정 : 2019년01월16일 0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브랜드가 북미 시장에서 'V자 반등'을 위한 여정을 본격화하고 있다.

제네시스 G70 [사진=현대차]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G70이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제네시스 브랜드가 북미 시장에서 연달아 호평을 받으며 인지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해 상반기 북미 달러 망 구축을 마무리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제네시스 측은 북미 시장 판매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북미 올해의 차 선정 등 미국에서 지난해 9월부터 판매중인 G70에 대한 현지 반응이 매우 긍정적"이라며 "제네시스 전용 딜러 확충 및 2019년형 차종 확대 공급 등을 통해 미국 판매 회복세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동안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에서 현대 브랜드와 구분되는 별도 럭셔리 브랜드로서 판매 라이선스를 확보한 주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 미국 전역 50개주에서 라이선스를 획득한 이후 차량도 순차적으로 2019년형 G90, G80, G70 차종을 정상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해 1분기까지 약 350여개의 제네시스 딜러를 운영해 판매를 확대한다. 향후 단독 딜러 시설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런칭한 G90도 이르면 상반기 북미에 출시하며, 올해 하반기 국내에서 선보이는 신형 G80와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SUV인 GV80도 내년에는 북미 시장에 진출한다.

중장기적으로는 GV80 이외에 글로벌 시장에서 오는 2021년까지 SUV 두 대를 추가로 선보여, 세단 3종, SUV 3종 등 총 6종의 라인업을 확보한다. 친환경차 시장 공략을 위해 전동화 차량 비중도 높여갈 방침이다.

한편, 제네시스는 올해 상반기 호주 고급차 시장 진출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 중국은 이르면 올해 말 브랜드를 론칭하고, 유럽의 경우 중국 진출 이후 브랜드 론칭을 검토 중이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