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마스크 무료 배포·유치원 휴원"...靑 게시판에 미세먼지 청원 봇물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국민청원 416건 게재
주로 미세먼지 대책 촉구·중국 항의 요청 많아
"文 공약 지켜달라", "北 미세먼지 조사" 의견도

  • 기사입력 : 2019년01월15일 11:5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5일 1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청원이 사흘간 400건 넘게 게재됐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미세먼지 관련 청원이 416건 올라왔다.

최근 한주간 미세먼지 관련 청원이 총 475건 올라온 것과 비교했을 때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한 최근 3일간 미세먼지 관련 청원이 급증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미세먼지 관련 청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생긴 이래로는 총 6000여건 게재됐다.

청원인들은 주로 '고농도 미세먼지 대책을 세워달라', '문재인 대통령의 미세먼지 공약을 이행해달라', '중국에 미세먼지 문제를 항의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이밖에도 '미세먼지 마스크를 국민에게 무료로 배포해달라', '미세먼지가 심한 날 유치원을 휴원시키고 부모의 재난휴가를 인정해달라', '북한의 미세먼지를 조사해 정부 주장대로 중국보다 국내 원인이 큰지 확인해달라' 등의 다양한 의견이 게재됐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특히 지난 14일 게재된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을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현재까지 899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현재 중학교에 재학중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저희 학교에서도 최근들어서 보건실 안쪽 벽에 미세먼지 수치가 어떤지 보여주는 보드가 생겼다"며 운을 뗐다.

그는 "저는 아침에 세계보건기구 수치로 미세먼지 수치를 알려주는 앱을 통해서 미세먼지가 나쁨인 것을 확인하고 등교를 했다"면서 "그러나 보건실에 들러보니 미세먼지는 보통이라고 쓰여있었고, 체육시간에 운동장 수업이 허용이라 저희는 미세먼지를 마시며 야외수업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친선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하나 지금 모든 국민은 아마 그것보다도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을 더 바라고 있을 것"이라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과 미세먼지 기준 강화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같은날 게재된 '1급 발암물질 미세먼지(중국발 스모크)에 대한 대처를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867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인은 "요즘 중국발 스모그라는 말보다 미세먼지라는 단어만 나오는 것을 보고 중국 눈치를 보는 것인지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다"면서 "현 정부가 내세운 미세먼지를 잡겠다는 공약에 대한 이행율이 궁금하며, 어떻게 국민들을 1급 발암물질로 부터 지킬수 있는지 궁금하다"며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같은날 게재된 '미세먼지 국가재난 선포 후 방안 모색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에 청원에는 현재까지 789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해외 미세먼지 사이트를 링크하고 "우리나라 운행차량 다 없애고 공장 다 없애봐야 보시다시피 그리고 아시다시피 중국발"이라면서 일자리 예산을 활용해 미세먼지 대책을 우선적으로 세울 것을 촉구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