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허허' 웃던 문대통령, 김태우 질문 나오자 정색

10일 신년 기자회견, 자유롭게 무작위 질의 주고 받아
김태우·신재민 관련 질의에는 웃음기 지운 채 답변
NHK 기자 질의에 日 정치인들의 행태 강하게 지적

  • 기사입력 : 2019년01월10일 13:17
  • 최종수정 : 2019년01월10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말 청와대를 향해 폭로전을 이어간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에 대해 내부고발자로 보기 어렵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KT&G 사장 교체, 적자 국채 발행 등 외압을 행사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도 "정책의 최종 결정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외압설을 부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전 수사관과 관련해 '과거 야당 정치인이었다면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달려가 변호인을 구성했을 것'이라는 질문에 "김태우 전 수사관이 제기한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공직자가 자신의 권한을 남용할 수 있다면 그런 경우 부단히 단속해야 하는데 김태우는 그 사람이 한 감찰이 직무행위를 벗어난 게 문제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미 수사대상이라 그렇게 가려지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체로 진지하면서도 무겁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기자들과 질의를 주고 받았다. 특유의 '허허' 웃음소리를 내며 기자들에게 가벼운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김 전 수사관, 신재민 전 사무관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이내 웃음기를 지운 얼굴로 정색한 채 답했다.

신 전 사무관 문제와 관련해서는 "젊은 공직자가 자신의 판단에 대해서 소신과 자부심을 갖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면서도 "신 사무관의 문제 제기는 자기가 본 좁은 세계의 일을 가지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인데, 정책 결정은 그보다 복잡한 그런 과정을 통해 신 사무관이 알 수 없는 과정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어쨌든 무사해 다행이고, 신재민 자신이 알고 있는 문제를 비장하게 너무 무거운 일로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일본 기자의 질문에도 문 대통령은 일본 정치인의 행태를 강도 높게 지적하며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일본 NHK 기자가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아직 한국정부는 구체적인 대응책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언제쯤 답변할 계획인가'라고 묻자 문 대통령은 "일본의 정치인들이 한일 과거사를 자꾸 정치 쟁점화해서 논란거리로 만들고 확산시키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또 "대법원 판결에 대해 한국도 일본도 세계 모든 문명 선진국들도 마찬가지로 3권분립으로 사법부 판단에 관여 못 한다"며 "정치공방 소재로 삼아서 미래지향적 관계까지 훼손하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못 박았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