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경기침체 반영, 2018년 12월 중국 CPI 상승률 1.9%, PPI는 0.9%

무역전쟁에 다른 소비심리 위축 그대로 드러나

  • 기사입력 : 2019년01월10일 11:26
  • 최종수정 : 2019년01월10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인턴기자 =2018년 12월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1.9% 에 달했다.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이 물가지표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모습이다.

10일 오전 중국 국가통계국에서 발표된 수치에 따르면 작년 12월 소비자 물가지수(CPI)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 상승했다. 11월 상승률 2.2%와 이번 달 예상치 2.1%보다 모두 밑돌았다. 지난달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 갔다.
휘발유와 디젤 가격이 각각 12.8%, 14.2% 하락한 영향이 컸다.

2018년 12월 중국 소비자 물가지수 (자료=중국 국가통계국)

같은 달 생산자 물가지수 (PPI)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0.9% 상승했다. 이번 상승률은 11월의 2.7%, 이번 달 예상치인 1.6%보다 0.8% 낮은 수치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이번 PPI 수치의 하락 원인으로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한 석유업계, 정유업계, 화공업계의 실적이 악화 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12월 중국 생산자 물가지수 (자료=중국 국가통계국)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