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국제유가, '공급축소+무역협상기대'에 5% 랠리, 베어마켓 탈피

  • 기사입력 : 2019년01월10일 04:44
  • 최종수정 : 2019년01월10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랠리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된 데 대한 안도감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수출 축소 발언이 호재로 작용했다.

미국 오클라호마주 쿠싱의 원유 저장 시설[사진=로이터 뉴스핌]

9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2.58달러(5.2%) 급등하며 배럴당 52.36달러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WTI는 12월 중순 이후 최고치를 나타낸 동시에 베어마켓에서 탈피했다.

국제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역시 4% 선에서 상승하며 배럴당 61달러 선을 웃돌았다.

베이징에서 3일간 이뤄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이견을 좁히는 결실을 이뤘다는 소식이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진정시키면서 유가 상승에 힘을 실었다.

주요 외신들은 남은 쟁점이 없지 않지만 양국이 대립각을 해소하는 결과를 이끌어냈다고 보도했다. 이날 미 무역대표부(USTR)은 트럼프 행정부가 베이징 협상 팀의 보고를 받은 뒤 다음 수순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가 안정에 힘쓰겠다는 사우디 아라비아의 입장 발표도 이날 유가 상승 모멘텀을 제공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 석유장관은 2월 수출 규모를 축소하는 한편 산유국들의 감산을 엄격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S&P 글로벌 플래츠에 따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12월 공급 물량이 하루 63만배럴 감소한 3243만배럴로 6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 움직임과 관련, 코메르츠방크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무역 마찰이 진정된 데 따라 국제 유가가 상승 탄력을 얻었다”며 “특히 중국이 세계 최대 원유 소비국이라는 점에서 협상 진전은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