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오는 11일 북에 22만명분 독감치료제 전달키로...35억원 규모

육로로 운송, 개성서 인도·인수…南인도단 방북 예정
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서 '지원안' 의결
타미플루 35억 600만원 규모…남북협력기금서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1월08일 11:26
  • 최종수정 : 2019년01월08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정부는 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한 타미플루 등의 의약품을 오는 11일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정부는 작년 12월 28일부터 오늘까지 서면으로 진행한 제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인플루엔자 관련 대북물자 지원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 20만명분 구매비·수송비 등 총 35억6000만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물품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키로 했다. 이와 더불어 민간업체로부터 기부 받은 신속진단키트 5만개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스핌 DB]

물자는 육로로 운송해 개성에서 인도·인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통일부·보건복지부 실무인원 10명 내외로 꾸려진 남측 인도단은 11일 방북할 예정이다.

이번 대북 지원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과 11월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감염병의 상호 유입·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남북은 후속조치로 지난달 보건의료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한 치료제 지원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한미 워킹그룹 2차회의에서 타미플루 대북 지원에 대한 미국 측의 공감을 얻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이번 치료제 지원을 통해 북한 주민의 보건의료 상황을 개선하고, 남북 간 인적 교류 과정에서의 인플루엔자 확산도 방지함으로써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에 기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