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셧다운 협상 큰 진전 없어…국경장벽 지지받고 있다"

NYT "트럼프·민주당 의견 차 커, 셧다운 해소 가능성 작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06일 11:24
  • 최종수정 : 2019년01월06일 1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 장벽 예산으로 인한 셧다운(연방정부 업무정지) 사태 해결을 위해 이뤄진 행정부와 의회 지도부 측의 협상에서 큰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팀이 방금 백악관을 떠났다.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와 펠로시(민주당 소속 하원의장)과 가진 회의에 대해 보고를 했다"며 "큰 진전이 없었으며, 두 번째 회동은 내일"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행정부 측과 여야 의회 지도부는 전날에 이어 셧다운 문제 해결을 논의했다. 2시간 가량 이어진 회의에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보좌관 등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지만 성과를 맺지 못했다. 

뉴욕타임즈(NYT)는 "양 측은 일요일(6일) 오후 다시 만날 예정이지만 국경 장벽에 대한 트럼프와 민주당 사이의 의견 차이가 큰 만큼 (셧다운이) 해소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의가 이뤄지기 직전에 올린 트위터에서 "민주당은 매우 빠른 시간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그들이 해야할 일은 마약딜러, 인신매매범, 범죄자를 제외한 모두가 원하고 있는 진정한 국경 보안(장벽을 포함)을 승인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건 정말 하기 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월급을 받지 못하는 대부분의 공무원이 민주당원이라는 것은 신경쓰지 않으며, 나는 강력한 국경 보안 협정 합의를 통해 가능한 빨리 셧다운을 멈추고 싶다"며 "나는 백악관에서 준비가 돼 있는데 민주당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내용의 트위터를 올려, 현 상황이 민주당 때문이라는 인식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위터에서 "우리의 위험한 남쪽 국경 보안(장벽을 포함)에 대해 모든 쪽에서 큰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