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황후의 품격, 수목드라마 1위 수성…최고 시청률 20.3%까지 치솟아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09:04
  • 최종수정 : 2019년01월03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의 장나라와 최진혁이 신성록과 신은경을 점점 압박하는 스토리로 최고시청률 20.3%을 기록, 수목드라마 전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2일 방송된 드라마 ‘황후의 품격’ 25회와 26회 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 동일)으로 각각 12.4%(전국 12.5%)와 16.3%(전국 15.8%)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20.3%까지 치솟았다.

같은 시간대 MBC ‘붉은 달 푸른 해’는 시청률이 각각 5.1%(전국 4.5%)와 5.7%(전국 5.1%)를 기록했고, KBS 2TV ‘왜그래 풍상씨’는 2.3%(전국 2.4%)에 머물렀다. tvN의 ‘남자친구’는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9.4%에 그쳤다.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황후의 품격’은 각각 5.4%와 7.1%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1.2%와 1.6%인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각각 1.0%인 ‘왜그래 풍상씨’를 여유롭게 이긴 수치로, 젊은 시청자층의 지지도가 탄탄함을 재확인했다.

또 전 연령시청자수 면에서 ‘황후의 품격’은 각각 143만명, 그리고 189만명에 이르렀다. 이중 26회의 시청자수는 이날 방송된 지상파뿐만 아니라 종편과 케이블 프로그램을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사진=SBS]

이날 방송분에서는 우빈(최진혁)이 써니(장나라)을 일부러 포옹, 이혁(신성록)을 놀라게 만들면서 시작되었다. 써니가 의아해하자 그는 “이혁이 황후마마를 다시 갖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빨래를 널다 사다리에서 떨어질 뻔한 써니를 구하면서 이혁의 심보를 자극했다.

이후 우빈은 뺑소니사고 장소에서 떨어져 있던 황실문양을 피묻은 이혁의 침대위에 놓아두면서 그의 정신착란을 이끌어내기도 하고, 정신병원에 수감된 유라(이엘리야)를 찾아가 왕식의 목소리로 압박하기도 했다. 그러다 그는 화원에 들어갔던 써니가 태후에게 들킬 뻔 하자 기지를 발휘해 구해주기도 했다.

써니도 유산공개에서 청금도 그림 한점만 받은 뒤 우빈이 건넨 소현황후(신고은)의 일기장에 그려진 그림을 따라 가다가 태후의 화원에 이르렀다. 그리고는 태황태후(박원숙)가 먹었던 김밥과 같은 김밥을 먹고도 살아난 뒤 태후에 의해 고문당한 궁인(최자혜)을 우빈과 함께 우여곡절 끝에 빼돌렸다.

그리고 이혁과 태후, 소진공주(이희진 분)앞에서 그녀가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이 살해범이 아니라면서 결백함을 주장했다. 때마침 유라가 등장해 써니의 주장을 뒷받침해 모두를 놀라게 했고,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써니와 우빈이 각자의 방법으로 위선적인 황실을 무너뜨리기 위해 차근차근 실행해가면서 눈길을 끌었다”며 “특히, 마지막에 유라와 궁인이 등장해 증언까지 했는데, 태후가 과연 이를 고분고분 받아들이게 될지 아니면 또 다른 깜짝 행동을 취할지는 3일 방송분을 지켜봐달라”라고 귀띔했다.

‘황후의 품격’은 현재를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를 담는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27회와 28회는 3일에 공개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