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대통령 "청와대 직원들, 살얼음판 걷듯 자중하라" 지시

31일 수석보좌관회의 열고 엄격한 언행 당부
"엄격한 윤리·도덕적 기준 따라 언행 조심해야"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라, 초심을 지켜달라"
"개혁 역설이 있을 수 있지만 낙담해선 안돼"

  • 기사입력 : 2018년12월31일 16:16
  • 최종수정 : 2018년12월31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청와대 전 직원이 시청하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청와대 직원들의 엄격한 언행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 직원들에게 "촛불민심을 받들어야 한다는 열정과 늘어난 외교와 남북관계 업무로 밤낮 없이 수고한 청와대 직원들에게 아낌없는 치하를 보낸다"면서 "청와대는 국정을 총괄하는 곳으로 국민들은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이유 만으로 권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경계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이 어떤 부처나 기관보다 높은 기준을 요구받는 이유가 여기 있다"며 "더 엄격한 윤리적, 도덕적 기준에 따라 행동하고 처신은 물론 언행조차 조심해야 한다. 스스로를 거울에 비춰보듯 또 살얼음판을 걷듯 자중자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이 손에 익게 되면 긴장이 풀어질 수 있다. 일을 관성적으로 하게 된다"며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주길 바란다. 처음 업무를 맡았을 때 열정과 조심스러움이 교차하는 그 날선 느낌처럼 초심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또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지치지 말자"라며 "지금까지 권력기관 개혁, 공정경제, 직장 내 갑질 문제, 적폐청산 등 정부 차원의 개혁이 지속적으로 이뤄졌지만, 정권의 선의로 권력기관의 운용을 개혁하는 것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혁은 더 많은 개혁의 요구로 이어지기 때문에 마치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며 "힘들게 이룬 개혁은 당연시 되고 더 많은 개혁의 요구가 산으로 이어지는 개혁의 역설이 있을 수 있지만, 지치거나 낙담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우리가 이룬 전환은 아직 미완성"이라며 "더 완성된 상태로 발전시키는 것이 새해에 우리 정부가 해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까지 진도를 내야 한다"고 했고, "사람 중심경제가 옳은 방향이고 국민들의 삶을 좋아지게 했다고, 더 많은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성과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되려면 경제의 활력을 높이면서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고용과 민생의 어려움을 개선해야 한다"며 "혁신적 포용국가라는 국정목표가 산업현장과 국민의 삶 속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 역량을 모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