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렌탈 전성시대] 정수기 알고 쓰십니까?

국내 정수기 시장 규모 약 3조원...연 수요 200만대 안팎
'역삼투압 vs 직수' 업체 간 끝없는 경쟁 속 차별화 지점 존재해

  • 기사입력 : 2018년12월30일 08: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30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최근 몇 년 사이에 미세먼지·환경호르몬·라돈 등 각종 환경 이슈들이 부각되면서 물과 공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건강한 물을 편리하게 마실 수 있는 정수기는 공기청정기와 더불어 생활필수 가전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게티스이미지뱅크]

하지만 여전히 집에 정수기를 두지 않은 소비자가 많다. 지난해 환경부가 발간한 '2017 환경백서'에 따르면 국내에 보급된 정수기는 600만대를 넘은 상태로, 현재 보급률은 약 60%(업계 추산)다. 신규 수요는 물론 교체 수요도 적지 않아, 업계에서는 이를 합쳐 연간 200만대의 수요가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 약 3조원 규모의 국내 정수기 시장에 SK, LG, 코웨이, 청호나이스, 쿠쿠 등 10개가 넘는 업체가 뛰어든 이유는 이 같은 시장의 잠재성 때문이다.

업체들은 시장의 크기를 넓혀감과 동시에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일반적인 4인 가정용은 물론 1인가구, 대규모 공장 등에 맞춘 정수기도 출시하면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모습이다. 또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에 변화를 주는 업체가 있는가 하면,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한 렌탈가전의 특성을 살려 서비스에서 차별화를 시도하는 업체도 등장하고 있다. 

정수기 구입을 고민하는 소비자들의 선택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나에게, 우리 가족에게 맞는 정수기는 어떤 제품일까.

 

(왼쪽부터) 역삼투압형 정수기 '코웨이 시루', 직수형 정수기 SK매직 '올인원' [사진=코웨이, SK매직]

 ◆ 역삼투압형 vs 직수형, 장단점은?

역삼투압형과 직수형. 소비자들이 정수기를 고를 때 가장 많이 보게 되는 문구다. 이런 명칭은 물을 배출하는 방식에 따라 나뉜다. 쉽게 생각해 역삼투압형은 필터에 거른 물을 모아 내보내고, 직수형은 필터를 거친 물을 바로 내보낸다고 이해하면 된다. 대부분의 국내 정수기는 두 가지 방식 중 하나가 적용된 제품으로, 비교를 통해 각 방식의 상대적인 장단점을 알 수 있다.

▲역삼투압형, 깨끗하지만 비효율적 

역삼투압형 정수기는 직수형에 비해 물을 꼼꼼히 정수한다는 장점이 있다. 흔히 RO멤브레인(Reverse Osmosis Membrane)으로도 불리는 역삼투압 필터는 선택적 침투막을 통해 농도가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물이 이동하는 삼투현상을 역으로 이용한 기술이다. 필터는 아주 세밀한 막을 이용해서 불순물은 걸러내고 깨끗한 물만 투과시킨다. 

워낙 깨끗하게 걸러내는 방식이다 보니 단점도 분명하다. 우선 역삼투압형 정수기는 일반적으로 순간 정수용량이 적기 때문에 물이 공급되는 속도가 느리다. 흔히 정수기로 많은 물을 한 번에 따라 마셨을 때 배출량이 적어진 경험이 있다면 그 제품은 역삼투압형일 확률이 높다. 

이러한 단점을 없애기 위해 대부분의 역삼투압형 정수기는 저수조를 갖고 있다. 그러다 보니 정수기 부피도 직수형에 비해 크다. 필터 교체 주기가 3~4개월로 비교적 짧고, 물을 모아두는 저수조의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다. 전력도 많이 소모되고, 가격도 상대적으로 비싼 편에 속한다. 코웨이, 청호나이스가 대표적인 역삼투압형 정수기 제조업체다. 

▲ 직수형, 효율적이지만 수질은 글쎄 

직수형 정수기의 수질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역삼투압형에 비하면 수질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직수형은 대개 역삼투압 필터에 비해 정수 능력이 떨어지는 나노트랩 필터나 중공사막 필터를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정수기 제조업체들은 직수형이 수돗물 정도의 물을 정수하는 것은 상관없지만 지하수를 퍼올릴 경우에는 완벽한 정수가 어렵다는 의견을 보인다. 

하지만 직수관 필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좋은 점도 많다. 우선 물이 직수관에 내장된 필터를 거쳐 바로 나오기 때문에 물 공급이 빠르다. 또 저수조가 필요 없어 부피가 작기 때문에 디자인, 공간활용도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우수하다. 관리도 상대적으로 편하고, 가격도 저렴하다. 

최근 5년 사이에 직수형 정수기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2017년부터 판매 정수기 점유율에서 역삼투압형을 제쳤다. 대표적인 직수형 정수기 제조업체는 SK매직, LG퓨리케어, 쿠쿠홈시스 등이 있다. 

◆ 내게 맞는 정수기는? 업체별 분석

정수기 제조업체들은 저마다 차별화 포인트를 갖고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역삼투압형을 중심으로 한 '깨끗한 물', 직수형을 중심으로 한 '공간활용도', 참신한 기능을 중심으로 한 '편의성'에 따라 업체들을 분류해 봤다.

 

(왼쪽부터) 코웨이 '시루 직수 정수기', 청호나이스 '이과수 얼음정수기 옴니' [사진=코웨이, 청호나이스]

 정수기의 '원조' 격인 코웨이와 청호나이스는 꾸준히 '깨끗한 물'을 어필하고 있다. 특히 2018년 두 업체는 기존의 역삼투압형 방식을 유지하면서 직수형 정수기의 장점을 일부 차용한 제품을 나란히 내놨다.

코웨이의 '시루 직수 정수기'는 역삼투압 필터로 거른 물을 직수형으로 마실 수 있는 제품이다. 특수 개발한 시루 2.0 필터를 통해 기존 정수 능력은 유지한 채 물 공급량은 30배 늘렸다. 월 렌탈료는 4만8000원대다.

청호나이스의 '이과수 얼음정수기 옴니'는 역삼투압형과 직수형을 한 제품에 합쳤다. 청호나이스는 출시 당시 역삼투형으로 걸러낸 물은 식수로, 직수형으로 걸러낸 물은 생활수로 이용하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사실상 역삼투형의 위생성을 부각시키면서 필요한 물 공급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편리하게 설계한 제품이다. 월 렌탈료는 5만1000원대다.

 

(왼쪽부터) 현대렌탈케어 '큐밍 더슬림 미니', 웅진렌탈 '조약돌 정수기 미니' [사진=현대렌탈케어, 웅진렌탈]

흔히 정수기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은 '공간활용도'다. 직수형 정수기가 인기를 끈 근본적인 원인도 정수기 부피를 줄인 것에 있다. 현대렌탈케어와 웅진렌탈은 아담한 사이즈의 미니 정수기를 나란히 출시하며 1인 가구까지 공략 가능한 제품을 내놨다.

현대렌탈케어의 '큐밍 더슬림 미니'는 가로 길이가 11.5cm에 불과하다. 연필보다도 짧은 가로 길이 덕에 공간 제약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무전원 방식으로 개발돼 전기료가 발생하지 않고, 고객 스스로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자가교체형 필터 방식을 구현했다. 월 렌탈료는 자가교체형을 선택하면 1만5000원이 채 안 된다.

웅진렌탈의 '조약돌 정수기 미니'도 가로 길이가 12cm로 공간활용도가 높고 무전원 방식을 차용하고 있다. '2018 우수디자인 제품'에 선정될 정도로 깔끔한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특히 웅진렌탈의 경우 업계 최초로 원하는 기간만큼만 렌탈하는 '무약정 정수기'를 도입하는 등 서비스에서도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월 렌탈료는 1만8000원대다. 

(왼쪽부터) 쿠쿠홈시스 '인앤 아웃 정수기', 교원웰스 '웰스 포트 100℃ 정수기' [사진=쿠쿠홈시스, 교원웰스]

물이 나오는 방식과 제품의 크기 말고도 정수기를 선택할 이유는 많다. 쿠쿠홈시스와 교원웰스는 정수뿐 아니라 편의성에도 초점을 맞춘 제품을 출시했다.

쿠쿠홈시스 '인앤 아웃 정수기'는 물이 흐르는 내부 직수관부터 물이 나오는 외부 코크까지 제품의 모든 곳이 자동 살균되는 제품이다. 매일 정해진 시간을 설정해 규칙적인 살균이 가능하며, 소비자가 원할 때마다 언제든지 즉시 살균도 가능하다. 월 렌탈료는 3만5000원대다.

교원웰스 '웰스 포트 100℃ 정수기'는 정수기에 커피포트를 합친 제품이다. 정수된 물도 100℃의 온도로 한 번 더 끓여 살균해 마시자는 의도다. 특히 '베이비 안심수'라는 기능으로 온도에 따라 3단계로 분유 전용 온수를 받을 수 있다. 월 렌탈료는 3만5000원대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