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해킹으로 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외부 유출 "송구스럽다"

'악성코드 감염'으로 인한 정보 유출…탈북민 신변안전 우려

  • 기사입력 : 2018년12월28일 13:33
  • 최종수정 : 2018년12월28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탈북민 약 1000명의 개인정보가 해킹으로 외부에 유출되는 일이 발생해 경찰과 관계당국에 수사에 착수했다.

통일부는 28일 "최근 경북 하나센터에서 사용하는 PC 1대에 대한 해킹 정황을 인지했다"며 "이에 지난 19일 경북도청, 하나재단과 함께 조사를 해 해당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PC는 경북 하나센터 직원이 탈북민 지원 업무를 위해 작성한 성명, 생년월일, 주소 등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자료가 저장돼 있었다'며 "해킹으로 자료가 유출됐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유출된 인원은 997명"이라며 "다만 유출된 정보는 모든 개인이 똑같지 않고 일부만 유출된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센터는 탈북민이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를 수료 한 뒤, 남측 생활 적응 지원 등을 위해 설치된 기관이다. 전국적으로 25개가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통일부와 하나센터는 해킹 사례 인지 후, 지난 21일 전국의 모든 하나센터를 대상으로 자체점검을 실시했다. 이후 통일부와 관계기관, 하나재단 등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단을 꾸려 24일과 26일 모든 하나센터를 대상으로 해킹 여부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다른 하나센터에서는 해킹 및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없음을 확인했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는 이와 별도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탈북민에게 개별 통지를 실시했으며, 경북 하나센터와 하나재단과 함께 27일부터 '피해접수처'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탈북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개인정보에 대한 관리 부족이 여실히 드러남에 따라 이후에 통일부가 내놓은 조치는 '사후약방문' 격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탈북민의 개인정보는 인터넷과 분리된 PC에 저장하도록 하고 있지만 이번 해킹 사례의 경우, 이런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사고로 여러 탈북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법제도적 보완 등 탈북민 개인정보 보호 강화와 피해 방지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부터 모든 하나센터 PC의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 개인정보 처리는 업무망에서만 수행하는 등의 시스템 설치를 추진 중에 있으며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