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방위성, 이르면 오늘 '韓 사격통제 레이더 조준' 영상 공개

  • 기사입력 : 2018년12월28일 08:12
  • 최종수정 : 2018년12월28일 0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한국 해군 함정이 일본 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준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 방위성이 이르면 오늘(28일) 관련 영상을 공개한다.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방위성 측은 문제가 된 지난 20일 당시의 영상을 공개할 방침이다. 

앞서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은 20일 오후 3시경 독도 동북쪽 200km가량 떨어진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대한 수색‧구조 작전을 펼치던 중 영상 촬영용 광학 카메라를 켰다. 해당 광학 카메라에는 사격통제 레이더가 부착돼 있었다. 사격통제 레이더는 미사일·포탄 공격 타깃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21일 일본 방위성은 한국 해군 함정이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겨냥했다며 항의했다. 한국 국방부는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초계기가 저공비행으로 접근해와 이를 식별하기 위함이었다"며 "광학 카메라만 작동됐고 (사격통제 레이더는) 아예 켜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은 지난 25일 한일 외교부 국장급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27일엔 국방 실무자 화상회의 열어 관련 문제를 논의했다. 교도통신은 "2시간에 걸쳐 서로의 주장을 얘기하는데 그쳐 논의는 평행선이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협의를 진행한다는데 일치했지만 일정은 미정"이라고 전했다. 

방위성에 따르면 일본 측은 전력이 노출되지 않는 선에서 사격통제 레이더와 관련한 증거를 제시했으며 유감의 뜻과 함께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군 당국은 지난 24일 일본 정부와 외교전으로 비화되고 있는 '화기(火器) 관제 레이더 조준' 논란과 관련해 "일본 측 초계기를 추적할 목적으로 레이더를 운용한 사실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은 해군 1·3함대의 해상 함포실사격 훈련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해군]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