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한눈으로 보는 중국 중앙경제공작회의, 내년 중국 경제는?

  • 기사입력 : 2018년12월24일 14:12
  • 최종수정 : 2018년12월24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2019년 경제 운영 방향을 결정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中央經濟工作會議)가 19일부터 21일까지 베이징(北京)에서 진행됐다. 중국 지도부는 통화∙재정 정책을 총동원한 대대적인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 장기화를 대비한 부양책인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중국 경제 전문매체 21징지왕(21經濟網)이 올해 중앙경제공작회의 주요 내용을 그래픽으로 정리했다.

올해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중국 지도부는 ▲대규모의 감세 ▲내수시장 확대 ▲통화정책 완화 ▲대외대방 확대 등을 통한 공격적인 경기부양책을 제시했다. 대내외 악재로 인한 경기하강 압력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좀비기업 처리 ▲5세대(5G) 상용화 가속화 등을 제시, 제조업 굴기(屈起)를 재확인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타깃으로 정한 ‘중국제조 2025’ 정책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를 계속 지향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과거 회의에서 주요 과제로 거론됐던 부동산 정책 경우, 이번에는 민생개선 과제의 일부 정도로 언급됐다. 특히 2015년 이후 처음으로 ‘부동산 통제(집값을 잡기 위한 거래 제한)’ 문구가 삭제됐다. 실제로 12월 중순 산둥(山東)성 허쩌(菏澤)시와 광저우(廣州)가 “기존의 부동산 매매 제한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내년 성장률 목표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중국은 매년 12월 당정 최고 지도자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중앙경제공작회의를 개최한다. 회의는 한해 경제 성과에 대한 평가와 다음해 경제 운영 목표를 비롯한 주요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사실상 내년도 핵심 경제 정책 방향이 이때 정해지며, 이를 토대로 다음해 3월 양회(兩會)에 제출되는 국무원 총리의 정부업무보고가 완성된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