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올해 항공 일자리 1만4000개 창출..전년 대비 23% 증가

노선 확대‧인천공항 2터미널 개장
9개 항공사 4000명 신규 채용

  • 기사입력 : 2018년12월23일 16:38
  • 최종수정 : 2018년12월23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항공시장 성장에 발맞춰 공공기관과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채용 노력으로 항공업계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7개 노선 확대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으로 모두 1만4000여개 항공업계 일자리가 새로 창출됐다.

국내 9개 항공사는 올해 지난해(3375명) 대비 23% 증가한 4142명을 신규 채용했다. 대한항공 1083명, 아시아나 509명, 제주항공 719명, 진에어 437명, 에어부산 365명, 이스타항공 352명, 티웨이항공 485명, 에어서울 131명, 에어인천 61명을 각각 채용했다.

항공사 신규채용 현황 [자료=국토부]

조종사와 정비사, 객실승무원 채용을 지난해(2473명) 대비 33%(3291명) 늘려 항공안전 강화와 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했다.

한국에 취항하는 주요 외항사들도 올해 320명의 한국인 객실승무원을 신규 채용했다.

인천과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중인 한국‧인천공항공사도 올해 정규직원 355명을 신규 채용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도 2390명 이뤄졌다.

인천공항의 경우 제2터미널 개장과 복합리조트 개장으로 지난해부터 1만45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고 올해 4200여명을 채용했다.

국토부는 항공업계와 취업준비생간 맞춤형 연계지원을 위해 지난 9월6일 인천공항에 항공일자리 취업센터를 열었다.

객실승무‧항공관제‧공항운영을 비롯한 7개 분야 전‧현직자로 구성된 12명의 멘토들의 취업 컨설팅과 영어모의면접, 자기소개서 클리닉 등 취준생들이 꼭 필요로 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또 항공일자리 포털을 통해 국내외 항공관련 기업 채용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국토부와 훈련기관, 항공사가 협업해 '선(先)선발 후(後)교육' 제도를 7개 항공사에 도입해 올해 198명을 선발했다.

조종사를 꿈꾸는 저소득층‧서민층의 희망사다리가 되어줄 하늘드림재단도 최근 출범시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장학금 지원 사업도 시작된다.

현장실무 투입이 가능한 항공정비사 양성을 위해 3개 교육기관을 전문기관으로 지정해 B737 기종 특화 정비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1기 수료생 40명 중 34명(약 85%)이 항공사 취업에 성공했다.

손명수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시장의 성장과 함께 항공사,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우리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도 많이 늘었다"며 "신규 항공사업 면허 심사를 진행 중으로 지방공항의 국제노선 확충과 신공항 건설이 본격 추진될 경우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