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핫!종목] 에이비엘바이오, 상장전후 잇따른 풍문...실체는?

미 트리거社 실체 의구심에 상장 전후 변동성 확대
상장 이틀째 기술이전 및 대규모 펀딩설에 급반등
회사측 "美 트리거 NRDO 모델…사무실·연구소 필수 아냐"
“국내 최초이자 유일 이중항체 신약 임상 진행중”

  • 기사입력 : 2018년12월21일 09: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21일 0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0일 저녁 7시2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수요예측 당시 흥행이 저조했던 에이비엘바이오(ABL Bio)가 코스닥 상장 이틀째 상한가로 치솟았다. 상장 직전 회사측의 엉성한 풍문에 대한 해명으로 상장 첫날 지지부진하던 주가는 오늘 대규모 펀딩설, 기술이전 계약설 등으로 다시 급반등하는 상황이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이비엘바이오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9.67%(4050원) 오른 1만7700원에 상한가로 장을 마감했다. 앞서 지난 19일 코스닥 상장 당일 에이비엘바이오는 공모가 1만5000원을 밑도는 1만3500원에 장을 시작했으며 1만3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당초 시장에 나돌던 트리거(트리거테라퓨틱스) 관련 풍문 때문에 청약 경쟁률도 낮았고, 상장 첫날 주가도 안좋았다"면서 "그러던 것이 오늘 시장에서 에이비엘바이오가 대규모 펀딩 발표를 앞두고 있고, 기술이전 계약도 나올 것이란 소문에 급등한 것으로 안다”고 풀이했다.

[사진=한국거래소]

확인결과, 상장 전 나오던 풍문은 에이비엘바이오가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미국의 트리거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대한 의혹이었다. 익명을 요구한 증권사 바이오 담당 연구원도 “IR(투자설명회)에서 에이비엘바이오가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미국 트리거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 본사 주소가 가정집이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이 회사가 실체가 있는 것인지 등에 의문을 품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에이비엘바이오는 상장 전일인 18일 오후 ‘기술이전 파트너 관련 풍문에 대한 공식 입장표명’ 자료를 내며 해명에 나섰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트리거는 바이오사업의 새로운 사업 모델 NRDO 형태여서, 일반적인 기업처럼 건물이 따로 필요 없다”며 “조지(George Uy) 트리거 대표는 로슈, 스펙트럼 등 전 세계 주요 제약사에서 핵심 간부를 역임하는 등 충분한 역량을 갖고 있는 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지 대표는 한국과 해외 대형 제약사의 글로벌 파트너십(한미약품과 스펙트럼, 유한양행과 소렌토 테라퓨틱스) 체결 과정에서도 의사결정권자로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에이비엘바이오는 트리거테라퓨틱스와 ‘ABL001’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500만달러(약 56억원)를 포함해 총 5억9500만달러(약 6676억원) 규모다. 계약 내용은 트리거테라퓨틱스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항암치료제,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안구치료제의 전 세계 독점 권리를 갖는다 것이다.

하지만 트리거는 2018년 4월에 설립된 신생 바이오업체이며, 현재 공식홈페이지에 나와있는 회사 주소는 ‘4790 Irvine Blvd Suite 105-578 Irvine, CA 92620’이다. 해당 주소를 구글 지도에서 검색한 결과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배송 및 우편 서비스 업체로 나온다. 또한 연구소에 대한 소개도 없으며, 아직 대표이사 및 CFO 등 고위 경영진 이외에 직원은 한 명도 없는 상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상장 첫날 지지부진하던 주가는 20일 대규모 펀딩설 등에 급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에이비엘바이오 측은 명확한 답을 하진 못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 측은 “기술이전이 회사가 추구하는 사업 모델이기 때문에 꾸준히 컨텍을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부분은 공시문제로 언급할 수 없다”면서 "대규모 펀딩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또 금일 급등에 대해선 “암젠이 4-1bb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면역항암제를 개발중인 몰레큘러 파트너스라는 회사를 인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 에이비엘바이오 역시 4-1bb을 연구중이고, 대척점에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가 상승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풀이했다.

한편 2016년 설립된 에이비엘바이오는 차세대 항체 신약 플랫폼으로 꼽히는 이중항체 기술 기반의 치료제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기존의 단일항체는 하나의 항원만 타깃 가능하지만, 이중항체는 구조적 조합을 통해 다양한 항원을 타깃으로 삼을 수 있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파이프라인 23개 중 16개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적용됐다.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파이프라인 ‘ABL001’ 임상 1상을 진행중이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