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그래픽] 한눈에 보는 중국 개혁개방 40년 성과

인구 GDP 생산 소비 교육 의료 등으로 본 중국의 개혁개방

  • 기사입력 : 2018년12월18일 09:53
  • 최종수정 : 2018년12월21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40년 전 오늘(1978년 12월 18일), 중국 공산당은 11기 3중전회를 개최해 덩샤오핑(鄧小平)이 주창한 사회주의 현대화를 결의했다. 이때부터 개혁개방이 본격화했고 중국은 사회주의 시장경제체제로 전환하면서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뤘다.

개혁개방 40주년 기념일을 맞이해 온 중국은 축제 분위기에 빠져들었고, 주요 매체 및 연구기관들은 앞다퉈 개혁개방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 중국 국무원 산하 매체 경제일보(經濟日報)는 개혁개방 성과를 주요 항목별 그래픽으로 정리했다.

2017년 기준 중국 인구는 13억9000만 명으로, 40년 전보다 4억3000만 명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빈곤 인구수는 7억7039만 명에서 3046만 명으로 크게 줄어들면서 7억 명이 넘는 인구가 탈(脫)빈곤에 성공했다. 이는 인류 탈빈곤 역사에서도 주목할 만한 성과로 꼽힌다고 경제일보는 전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2017년 82조7100억 위안을 기록해 미국에 이어 제2위 경제대국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인당 가처분소득도 2만5974위안으로 40년간 152배나 늘어났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인당 가처분소득은 22.8배 늘어났다고 경제일보는 설명했다.

지난 40년간 식량 생산은 2배, 공업증가치(공업 부가가치)는 175배, 서비스업 증가치는 474배 각각 증가했다.

소비 측면에서 40년간 중국 사회소비재 총매출액은 229배, 요식업 매출액은 792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1994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 여행 소비액은 45배 국내 여행 횟수는 10배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해 인터넷 이용자 수는 7억7200만 명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명당 스마트폰(핸드폰) 보급률은 1995년 0.3대에서 2017년 102.5대로 확대됐다.

경제 수준 향상과 더불어 취업 인구수는 7억7600만 명으로 1.9배가량 늘어났다. 지난해 기준 15세 이상 인구의 평균 교육 연한은 9.6년이었고, 9년간의 의무교육 이수율은 93.8%였다.

개혁개방과 함께 의료·위생 수준도 빠르게 향상됐다. 1978년 17만 개였던 의료·위생 기관 수는 2017년 98만7000개로 증가했다. 평균 기대수명은 1981년 67.8세에서 2017년 76.7세로 늘어났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